사회

노컷뉴스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김천 이전 움직임에 진주시 '발끈'

경남CBS 이상현 기자 입력 2021. 01. 27. 23:36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통합된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에 대해 진주시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이전 반대 입장과 함께 김천과 진주 양 지역의 갈등 해소와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진주시 관계자는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은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켜 양 지역의 갈등과 소모적 분쟁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는 양 지역을 이해시킬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전 공공기관 조직 재이전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안맞아"
국토안전관리원 전경. 진주시 제공
지난해 통합된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에 대해 진주시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이전 반대 입장과 함께 김천과 진주 양 지역의 갈등 해소와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지난해 12월 10일 경남혁신도시인 진주로 이전한 한국시설안전공단과 경북 김천시의 한국건설관리공사가 통합해 진주혁신도시에서 새롭게 출범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국토안전관리원은 전국에 5개 지사를 설치하고, 교육센터를 김천시로 이전한다는 지방이전계획 변경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이에 대해, 지난해 11월 조규일 진주시장은 국토교통부 관련부서를 방문해 교육센터 이전반대의견을 전달했다. 이후 관련부처에 공문을 발송하고 균형발전위원회, 지역 출신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 교육센터의 진주 존치를 호소하고 나섰다.

구 인재교육원은 경남진주혁신도시 조성 당시 이전이 완료된 공공기관의 본사에 따른 조직인데도 불구하고 지금에 와서 위치를 쟁점화하는 것은 이전 공공기관의 항구적 지역 정착에 도움이 되지 않고 혁신도시 조성목적에도 역행한다는 게 진주시의 반대 이유다. 또, 인재교육원으로 인해 인근에 신축한 숙박업소와 상가의 경기침체로 진주혁신도시의 발전에도 악영향을 끼치게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지자체와의 협의를 마무리하지 않고 균형발전위원회에 이를 심의안건으로 상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지난 19일 정준석 진주부시장이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교육센터의 김천시 이전 반대 의견을 다시 한번 피력하고, 진주시와 김천시가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국토부 차원에서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특히, 지방이전 공공기관(국토안전관리원)의 이전 후 사후관리방안상 지방이전 변경계획수립 시 지자체와 사전협의토록 한 규정을 이행하지 않아 절차상 중대한 하자가 있음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국토안전관리원 인재교육원은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지방이전 시 본사조직으로 이전 승인을 받았으며, 2019년 기준 연간 4000여 명의 교육생이 교육을 받고 있어 인근 숙박시설과 상권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해 왔다.

진주시 관계자는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은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켜 양 지역의 갈등과 소모적 분쟁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는 양 지역을 이해시킬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CBS 이상현 기자] hirosh@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