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거리두기 완화 찬반 팽팽..'5인 이상 모임금지' 유지 의견 우세

김예나 입력 2021. 01. 27. 23:48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다음 달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 하향 조정 여부를 검토 중인 가운데 감염병 전문가들은 큰 틀에서 설 연휴까지는 방역 대응에 더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완화할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다소 엇갈렸지만,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는 조처는 설 연휴(2.11∼14) 전후까지 연장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생활방역위원회 개최..단계 완화-유지 두고 전문가 의견 엇갈려
'잊지 말아야 할 거리두기'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500명대 중반까지 증가한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59명 늘어 누적 7만6천429명이라고 밝혔다. 2021.1.2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권희원 홍준석 기자 = 정부가 다음 달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 하향 조정 여부를 검토 중인 가운데 감염병 전문가들은 큰 틀에서 설 연휴까지는 방역 대응에 더 신경 써야 한다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를 완화할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다소 엇갈렸지만,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는 조처는 설 연휴(2.11∼14) 전후까지 연장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

27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후 의료계, 경제·사회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이 참여하는 전문가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생방위)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 향후 방역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설 연휴까지 방역 대응을 어떻게 할지를 놓고 의견이 오갔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최근 1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가 300명대로 떨어진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하향 조정 필요성을 공식적으로 언급했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찬반 입장이 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생방위 참석 위원들은 설 연휴에 가족·친지 간 모임이나 접촉이 늘어나는 만큼 방역 대응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는 점에서는 뜻을 같이했지만 거리두기 단계를 유지할지, 완화할지를 두고는 의견이 반반 정도로 엇갈렸다.

내부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완화 입장을 보인 위원들은 현행 2.5단계(수도권)에서 2단계나 1.5단계 정도로 해야 한다고 한 반면, 2.5단계를 그대로 유지하자는 입장을 밝힌 전문가들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약 2시간 넘게 진행된 회의에서는 단계 조정에 대한 결론이 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달리 5인 이상 사적모임을 금지하는 조처에 대해서는 대부분 의견이 일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 다수는 두 달 가까이 이어진 3차 대유행 기세를 꺾고 지금의 확진자 수를 유지하도록 한 데는 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는 조처가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하면서 조금 더 유지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현재 설날 당일에만 이를 제한적으로 풀어주는 방안을 비롯해 다양한 의견을 검토하고 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일부 지자체에서는 '설 명절 당일 하루 정도 풀어주는 게 어떻겠느냐'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강 2차관은 "정부 내에서는 많은 분이 '5인 미만 (금지) 조처는 필요하지 않냐'고 본다"면서도 "지자체, 전문가 등 많은 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이번 주말쯤에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회의에 참석한 한 관계자는 "설 연휴에 (방역 조처를) 풀어주자는 의견을 낸 분은 거의 없었다"며 "설 연휴까지 조심하자는 의견이 조금 더 많았던 것으로 보면 된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정부에서는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을 9시까지 하도록 하는 부분과 5명 이상 모임금지 조처를 유지하는 부분에 대해서 주로 의견을 듣고 싶어했던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날 회의에는 확진자와 접촉해 현재 자가격리 중인 권덕철 복지부 장관도 영상으로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오간 내용을 토대로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관련 협회 및 단체 의견 등을 수렴하고 이르면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y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