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헤럴드경제

남서울→리츠칼튼→르메르디앙호텔, 2월28일 영업 종료

입력 2021. 01. 27. 23:54

기사 도구 모음

강남 르메르디앙호텔 서울이 오는 2월 28일 영업이 종료된다.

르 메르디앙 서울의 소유주인 ㈜전원산업은 남서울호텔을 인수해 1995년 대규모 대수선공사를 거쳐 리츠칼튼 서울로 변모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강남 르메르디앙호텔 서울이 오는 2월 28일 영업이 종료된다. 현대건설과 부동산 개발회사 웰스어드바이스가 공동으로 7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한데 따른 것이다.

남서울→리츠칼튼→르메이에르로 변모해온 강남의 중심 호텔이 28일까지만 영업을 한다.

르 메르디앙 서울의 소유주인 ㈜전원산업은 남서울호텔을 인수해 1995년 대규모 대수선공사를 거쳐 리츠칼튼 서울로 변모시켰다.

2017년 1400여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대수선공사를 단행한 후 유럽풍의 럭셔리 브랜드인 르 메르디앙 서울로 브랜드를 변경했다.

그러나 중국의 한한령에 따르면 관광객 감소, 버닝썬 사태, 코로나 19 확산 등으로 인해 심각한 매출하락에 따른 지속적인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르 메르디앙 서울 관계자는 “호텔은 현재 매우 심각한 유동성 위기에 직면하였으며, 지난달 말 기준 누적 결손금이 980억원에 이르고 있을 정도로 경영이 악화되었다”면서 “약 2000억원에 이르는 차입금과 대규모 시설투자 비용, 자산매각에 따른 법인세비용을 감안하면 매각으로 인한 경영개선효과는 크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경영난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매각을 결정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abc@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