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코로나 차단 위해 하늘길 닫은 이스라엘, 육상 국경도 폐쇄

김형근 입력 2021. 01. 27. 23:57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이스라엘이 이웃 국가로 통하는 육상 국경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요르단과 이집트 등 이웃 국가로 통하는 국경 검문소를 한시적으로 닫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하늘길을 잠그고 상업용 여객기 운항을 중단한 나라"라면서 "요르단과 국경을 포함한 육상 국경 검문소도 28일부터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한시적으로 금지한 이스라엘이 이웃 국가로 통하는 육상 국경도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요르단과 이집트 등 이웃 국가로 통하는 국경 검문소를 한시적으로 닫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우리는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하늘길을 잠그고 상업용 여객기 운항을 중단한 나라"라면서 "요르단과 국경을 포함한 육상 국경 검문소도 28일부터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 중인 이스라엘에서는 아직도 하루 7천∼8천 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