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동아일보

종이배[고양이 눈]

송은석 기자 입력 2021. 01. 28. 03: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물길 따라 유유히 흘러가는 종이배. 배를 접는 손길에 어떤 마음이 담겼을까요. 다가올 봄에 대한 희망. 미처 전하지 못한 마음. 배 안에 담긴 것이 보이시나요?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