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조선일보

[사설] 정부 비판글 쓴 연예인 방송 퇴출, 민주국가 맞나

입력 2021. 01. 28. 03:22 수정 2021. 01. 28. 06: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JK김동욱이 10년째 진행하던 UBC울산방송의 음악프로그램 ‘열린예술무대 뒤란’에서 돌연 하차했다. 그가 이 정부에 비판적인 SNS 글을 쓴 것에 대해 친문 지지자들은 집단적으로 하차 요구를 해왔다. /JK김동욱닷컴

가수 JK김동욱씨가 소셜미디어(SNS)에 정부 비판글을 올렸다가 UBC울산방송에서 10년째 진행하던 음악 프로그램에서 퇴출됐다. 청취자들에게 작별 인사도 못 했다고 한다. 김씨는 2019년 조국 사태 이후 SNS에 정부 비판글을 수차례 썼다. “조국아 이젠 사과해라”고 했고, 작년 마스크 대란 때는 “마스크가 없어 줄 서는데 중국에 마스크 수출했다? 이런 경우가 어딨느냐”고 했다. 추미애 법무장관에 대해선 “Choo하다 Choo해”라고 했다. 그때마다 그의 SNS는 친문의 악플로 도배됐다.

김씨가 정부 비판을 한 것은 방송이 아니라 개인 SNS였다. 막말도 아니었다. 그런데도 친문이 들고 일어나자 방송사는 그를 내쫓았다. 정권 눈치를 봤다는 걸 모를 국민은 없다. 최근 가수 강원래씨는 소상공인 간담회에서 “한국 방역은 세계 꼴등”이라고 했다가 친문의 호된 공격을 받고 사과했다. 그는 코로나로 식당 운영을 중단한 실제 피해자였다. 일부 연예인도 작년 정부 방역을 비판했다가 ‘너도 신천지냐’는 집단 공격에 시달렸다.

반면 김어준·주진우 등 친문 인사들은 방송에서 특혜를 받고 있다. 김씨는 TBS교통방송에서 정치 편향 발언과 막말을 쏟아내고도 회당 100만원이란 최고 출연료를 받는다. 방송심의위는 솜방망이 징계를 내리고 정부·공공 기관은 광고를 줄줄이 몰아준다. 전 정부의 블랙리스트, 화이트 리스트와 다를 게 뭔가. 개인 SNS에 말 한마디 제대로 할 수 없는데 민주국가라 할 수 있나.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