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미 농무부 "북한 주민 63%가 식량부족..코로나19로 악화"

정래원 입력 2021. 01. 28. 08:14 수정 2021. 01. 28. 11:05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의 식량 사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악화해 주민 10명 가운데 6명이 식량 부족 상태라는 미국 정부 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가 공개한 '코로나19 조사 보고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20-2030'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북한 주민 63.1%가 식량 섭취가 부족한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미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가 작년 8월에 내놓았던 추정치보다 북한의 식량 사정이 더 나빠진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 식량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의 식량 사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악화해 주민 10명 가운데 6명이 식량 부족 상태라는 미국 정부 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가 공개한 '코로나19 조사 보고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20-2030'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북한 주민 63.1%가 식량 섭취가 부족한 것으로 추산된다.

유엔은 성인이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하루에 섭취해야 할 기본 열량을 2천100㎉로 설정하고 있는데, 북한은 여기에서 평균 445㎉가 부족했다.

전체 주민으로 따지면 식량 부족량은 총 104만 6천t가량으로 추산됐다.

이는 미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가 작년 8월에 내놓았던 추정치보다 북한의 식량 사정이 더 나빠진 것이다.

당시 연구소는 당초 식량이 부족한 북한 주민 비율을 59.8%, 열량 부족분은 430㎉로 각각 추정했다. 전체 주민의 식량 부족분도 95만6천t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식량 상황의 변화를 반영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미 농무부의 식량안보 평가 보고서는 기아 상태에 놓인 76개국의 식량 상황을 분석한 것으로, 미국 정부의 식량 원조 여부와 규모 등을 결정하는 데에 활용된다.

o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