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바이든, 트럼프가 승인한 對사우디·UAE 무기판매 일시 동결

방성훈 입력 2021. 01. 28. 10:05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대한 무기 수출을 일시 동결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 정부 관료들을 인용해 "바이든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UAE에 수출하기로 했던 F-35 전투기, 사우디에 판매하기로 했던 정밀유도탄 등 수십억달러 규모의 무기 거래를 재검토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기판매 재검토 차원..새정부 출범시 드문일 아냐"
바이든 "예멘 軍작전서 美무기 사용 중단" 공약도 영향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대한 무기 수출을 일시 동결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미 정부 관료들을 인용해 “바이든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에서 UAE에 수출하기로 했던 F-35 전투기, 사우디에 판매하기로 했던 정밀유도탄 등 수십억달러 규모의 무기 거래를 재검토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미 정부 관료들은 새 행정부가 전 정부의 무기 판매를 재검토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라며, 재검토 차원에서 이뤄지는 일시 동결될 뿐 궁극적으로는 많은 거래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공약으로 “사우디가 예멘에서 주도하는 군사 작전에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국산 무기가 사용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역시 지난주 인준 청문회에서 “사우디가 이끄는 예멘 군사 작전에 대한 미 정부의 지원을 중단할 것이다. 곧 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공약을 실행에 옮기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번 무기 수출 동결 조치도 블링컨 장관이 언급한 노력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는 진단이다.

미국 주재 UAE 대사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성명을 내고 “전 정부와 마찬가지로 이번 정부 역시 (무기 수출에 대해) 재검토할 것을 예상했다”면서 “중동 평화 및 안정에 대한 포괄적인 접근과 관련해 바이든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주재 사우디 대사관은 별도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방성훈 (ba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