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미 시민사회단체 "한미연합훈련 중단 촉구" 공동성명

김경윤 입력 2021. 01. 28. 11:03 수정 2021. 01. 28. 11: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과 미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올해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취소를 촉구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미국 평화재향군인회 코리아피스캠페인 등 한국·미국·국제 시민사회단체 400여 곳은 28일 공동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연례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 공동성명에는 미국단체 110곳과 한국단체 197곳, 국제단체 80곳이 참여했으며, 성명서는 한미 양국 정부에 전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미 군사훈련 반대' 대형 현수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과 미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올해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취소를 촉구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미국 평화재향군인회 코리아피스캠페인 등 한국·미국·국제 시민사회단체 400여 곳은 28일 공동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연례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훈련을 중단하는 것은 북미 간 신뢰를 구축하는 중요한 조치가 될 것"이라며 "군사훈련은 보건 의료와 지속가능한 환경 등 진정한 인간 안보를 위해 사용돼야 할 자원들을 전용한다"라고도 주장했다.

이 공동성명에는 미국단체 110곳과 한국단체 197곳, 국제단체 80곳이 참여했으며, 성명서는 한미 양국 정부에 전달됐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