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바이든, 기후변화 행정명령..환경·일자리 두 토끼 잡는다

조민정 입력 2021. 01. 28. 14:53

기사 도구 모음

"오늘은 백악관 '기후의 날'이다. 그리고 동시에 '일자리의 날'이기도 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이렇게 말했다.

친환경 사회로의 전환이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지론인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환경과 일자리를 동시에 강조하는 이유는 오랫동안 계속된 공화당의 비판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안보 핵심축, 석유·가스 시추 중단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일자리 창출될 것"
(사진=AFP)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오늘은 백악관 ‘기후의 날’이다. 그리고 동시에 ‘일자리의 날’이기도 하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이렇게 말했다. 친환경 사회로의 전환이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게 바이든 대통령의 지론인 셈이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서명한 행정명령은 기후변화 대응을 국가 외교·안보의 핵심축으로 삼는다는 게 골자다. 2030년까지 연방 토지 및 수역의 30%를 보존하고 연방 지역에서 새로운 석유와 가스 시추를 중단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행정명령 전문에는 ‘일자리’가 15번이나 등장했다. 그만큼 환경과 일자리, 두 분야를 모두 잡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에너지 효율이 높은 새로운 주책을 150만 채 짓고, 전기자동차 충전소를 50만 개 설치하면서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백만 개의 ‘녹색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던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주장도 상기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이 환경과 일자리를 동시에 강조하는 이유는 오랫동안 계속된 공화당의 비판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앞서 미 공화당은 환경 정책에 대해 이미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으로 타격을 입은 경제에 흠집을 낼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조민정 (jungs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