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한투운용 주식형펀드 3종 동시 출시

문지웅 입력 2021. 01. 28. 15:15 수정 2021. 01. 28. 1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뉴딜, 테크, ESG 펀드
시장상황 맞춰 리뉴얼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자금 유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주식형펀드 3종을 동시에 선보였다.

정상진 한투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28일 "고객이 생각하는 시장관이 명확해졌고, 이에 따른 목표가 구체적이며 다양해지고 있다"며 "새로운 유형의 펀드를 조성해 고객에게 어필해야 하기 때문에 여러 펀드를 동시에 만들어 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우선 '한국투자 K-뉴딜펀드'는 기존 한국투자마이스터펀드를 완전 새롭게 바꿨다. 김대식 펀드매니저는 "향후 K-뉴딜펀드 운용은 뉴딜지수 내 업종 대표주 중심으로 포트폴리오 70%를 구성하고, 나머지 30%는 시장 테마를 반영해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성장펀드를 재구성한 '한국투자테크펀드'는 테크 섹터 중에서도 반도체, 인공지능(AI), 5세대(5G), 2차전지, 전장(전자장비) 등 고성장 영역에 집중한다.

곽찬 펀드매니저는 "5개 분야는 테크 섹터 안에서도 향후 5년간 가장 큰 성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반도체, 5G 통신장비 등 섹터의 중소형주 투자 확대 전략이 수익률 제고에 유리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투자업계와 경영계 화두로 떠오른 ESG(환경·책임·투명경영) 이슈에 대응하는 '한국투자ESG펀드'도 선보였다.

오혜윤 펀드매니저는 "이제 착한 기업도 돈을 벌기 시작했고, 재무적 성과를 바탕으로 양호한 주가수익률을 시현하고 있다. 최근 대규모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정책이 발표됨에 따라 친환경, 사회적 비용 절감 등 ESG 요소가 강조되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며 "K뉴딜 정책과 ESG를 결합해 시장 대비 초과 수익을 추구하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지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