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北이 납치구금한 2만여명 정보 공개됐다

안정훈 입력 2021. 01. 28. 16:03 수정 2021. 01. 29. 16: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외 인권단체, DB로 구축
美국무부 후원 공동프로젝트
北 인권범죄 진상규명에 도움

국내외 인권단체가 북한 정권에 의해 강제로 구금·납치된 사례를 통합한 데이터베이스(DB)를 28일 처음으로 구축해 일반에 공개했다.

스위스의 비정부기구 휴리독스(HURIDOCS)와 전환기정의워킹그룹, 북한인권시민연합 등 9개 인권단체는 이날 북한의 반인도범죄 및 전쟁범죄 사례를 추적할 수 있는 웹사이트 '풋프린트'를 최초로 열었다.

이 사이트에선 누구나 지난 1950년부터 2016년까지 납북된 것으로 보고되거나 추정되는 한국인 및 외국인 2만여 명의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사례는 6·25전쟁 국군포로, 1969년 납북된 대한항공(KAL) 여객기 탑승자 등을 포함한다.

단순기록뿐 아니라 피해자·가해자의 프로필, 목격자 증언, 각종 국제기구에 제출된 진정서, 북한 당국의 답변기록 등도 수록됐다. 또 과거 한국 정보당국 및 경찰이 보유한 수사기록, 정부문서, 유엔의 관련 결의와 각종 보고서들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프로젝트는 2017년 미 국무부의 후원을 받아 전환기정의워킹그룹과 북한인권시민연합이 공동으로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단체측은 7만여 명의 추가 사례를 DB에 입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자료는 한국어와 영어, 일본어 등 3개 언어로 제공되며, 앞으로 중국어와 스페인어 서비스도 추가할 예정이다. '풋프린트'는 "국제적 차원에서 북한 정권이 벌인 반인도 범죄와 전쟁범죄의 가시성을 높이고, 피해자와 가족들의 사건 기록을 영구 보존해 진상 규명과 책임 추궁, 배상, 추모 등에 쓰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