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매일경제

해시드, 파생상품 탈중앙화 거래소 디와이디엑스에 투자

김도윤 입력 2021. 01. 28. 16: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파생상품 탈중앙화 거래소 디와이디엑스(dYdX)에 시리즈B 투자를 집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디와이디엑스 시리즈B 투자 라운드에는 해시드, 쓰리에로우스 캐피탈, 디파이낸스 캐피탈, 안드레센 호로이츠, 폴리체인 캐피탈 등이 참여했다. 총 투자 규모는 1000만달러(한화 약 110억원)다. 디와이디엑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아시아 시장에 전략적으로 투자하고 새로운 개발자를 고용하는데 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와이디엑스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더리움 스마트 컨트랙트 기반의 파생상품 탈중앙화 거래소다. 현재 이더리움 생태계에서 가장 활발하게 거래가 이뤄지는 파생상품 탈중앙화 거래소로 꼽힌다. 디와이디엑스에 따르면 2020년 전체 거래량은 29억달러(한화 약 3조원)으로 전년 대비 40배가량 증가했다.

디와이디엑스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스테이블 코인 등 다양한 암호화폐에 대한 담보대출 · 차입 · 마진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비트코인 합성 무기한 계약’ 상품을 출시했다. 무기한 계약은 거래 방식이 전통적인 선물계약과 유사하지만 선물거래와 다르게 만기가 없어 사용자가 원하는 기간만큼 포지션을 유지할 수 있다. 디와이디엑스는 탈중앙화 거래소에서 발생하는 높은 수수료를 줄이기 위해 조만간 영지식증명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는 “파생상품 거래소는 시장의 유동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가져다줄 수 있는 중요한 섹터”라며 “디와이디엑스는 파생상품 시장의 선두 주자로서 이더리움 생태계 안의 디파이 섹터에서 가장 성공하는 프로젝트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도윤 디스트리트(D.STREET)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