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주민 60% 식량 부족한데.. 北 "원수와 대결" 자력갱생 강조

강유빈 입력 2021. 01. 28. 17:30 수정 2021. 01. 28. 17:42

기사 도구 모음

북한 주민 10명 중 6명이 식량 부족 상태에 시달리고 있다는 미국 정부 기관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가 28일 공개한 '코로나19 조사 보고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20-2030'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북한 주민 63.1%는 충분한 식량을 섭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주민 기준 북한의 식량 부족량은 총 104만6,000톤에 달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제8차 당대회 결정을 각종 선전화로 제작하는 만수대창작사를 조명했다. 사진은 문학예술 부문 일꾼들이 선전화 제작을 논의하는 모습. 평양=노동신문 뉴스1

북한 주민 10명 중 6명이 식량 부족 상태에 시달리고 있다는 미국 정부 기관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정이 계속 나빠지는데도 북한 당국은 공허한 자력갱생 구호만 되풀이하고 있다. ‘원수와의 대결전’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제재에 흔들리지 않는 경제구조 수립을 다그치는 등 기약 없는 ‘버티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미국 농무부 산하 경제연구소가 28일 공개한 ‘코로나19 조사 보고서: 국제 식량안보 평가 2020-2030’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북한 주민 63.1%는 충분한 식량을 섭취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은 성인 한 명이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섭취해야 할 하루 기본 열량을 2,100㎉로 설정하고 있는데, 북한의 경우 평균 445㎉가 미달했다. 전체 주민 기준 북한의 식량 부족량은 총 104만6,000톤에 달한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의 한가운데 있었던 지난해 북한의 식량 안보는 추산치보다 악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농무부가 지난해 8월 공개한 보고서는 북한 전체 인구 중 59.8%가 식량 부족을 겪고 있고, 열량 부족분과 총 식량 부족량은 각각 430㎉, 95만6,000톤인 것으로 추산했다. 4개월 만에 북한 식량 안보가 더 악화한 셈이다. 보고서는 “국경봉쇄 여파로 농업에 필요한 비료와 곡물, 육류, 농산물 등의 수입이 급감한 탓”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한국의 쌀 5만톤 지원을 거부했던 북한은 여전히 외부와 단절을 고집하고 있다. 대내용 매체인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수행을 위한 총진군은 원수들과의 첨예한 대결전을 동반하고 있다”며 “난관을 오직 자기의 힘으로 뚫고 나가야 한다는 확고한 관점을 가지고 문제를 자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분간 어려워진 국제사회의 제재 완화에 대한 기대를 접고 자구책을 찾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