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파이낸셜뉴스

[기자수첩] 국가채무 1000조.. 빚은 누가 갚는데?

오은선 입력 2021. 01. 28. 18:00 수정 2021. 02. 02. 11:01

기사 도구 모음

결국 4차 재난지원금 이야기가 나왔다.

'전 국민 지급' 문구가 담긴 기사 제목이 단톡방 여기저기서 울렸다.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얼마 받을까' 찾아보며 좋아했던 것과는 상반된 친구들의 반응이 올라왔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까지 외면해가며 재원을 아끼자는 이야기는 아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돈, 결국 우리가 갚아야 하는 거 아니야?"

결국 4차 재난지원금 이야기가 나왔다. '전 국민 지급' 문구가 담긴 기사 제목이 단톡방 여기저기서 울렸다.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얼마 받을까' 찾아보며 좋아했던 것과는 상반된 친구들의 반응이 올라왔다. "또? 너무 많이 쓰는거 아니야?" 그러다 한 친구가 물었다. "이 빚은 누가 갚는 건데?" 단톡방 분위기가 순식간에 싸-해졌다.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 사이 직장인 친구들끼리의 대화다.

얼마 전, 또 다른 친구는 뜬금없이 모임의 저녁을 샀다. "주식으로 돈 좀 벌었나보다?" 질문하자 전혀 예상치 못한 답이 돌아왔다. "3차 재난지원금 받았어". 친구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관련없는 평범한 직장인이었다. 취미로 물건이나 팔아볼까 싶어 만들어둔 온라인 쇼핑몰이 톡톡히 역할을 했다. 한두 번 팔다 지금은 방치해뒀지만, 그 덕에 12월 매출이 현저하게 적어 '버팀목자금' 대상이 됐다. 친구는 "내가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어" 하며 멋쩍게 웃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까지 외면해가며 재원을 아끼자는 이야기는 아니다. 동네에 북적이던 개인카페가 문을 닫고, 대학 때 자주 가던 호프집은 코로나를 겪으며 상호가 수차례 바뀌었다. 동갑내기 헬스장 PT선생님 얼굴에 드리워진 그늘을 생각하면 더 줘도 아깝지 않다.

그러나 안 줘도 되는 사람들한테는 주지 말아야 한다. 이대로라면 국가채무가 올해 1000조원에 가까워질 것이란 이야기는 높으신 분들이 하는 먼 걱정 이야기인 줄 알았지만, 이젠 이걸 갚아나가야 하는 젊은 세대들의 걱정과 불안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못 받는 사각지대뿐 아니라 '받는 사각지대'도 가려내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를 파악하려면 시간이 걸려 모두 줄 수밖에 없다는 이유는 이미 1년째 들어 빚바랜 핑계가 돼 버렸다.

정치권이 선거를 앞두고 계속 더 주고 싶어하는 이유도 어느 정도 이해는 된다. 어려운 상황에서 돈을 풀어 빨리 경기부양에 힘쓰는 것도 당연한 이야기다. 그러나 "그래서 빚은 누가 갚는데?"란 한 젊은이의 물음에 그 누구도 당당하게 답변하기 어렵다면, 적어도 아껴야 한다는 주장을 '저항세력'으로 몰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