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WHO, 中 백신 검토 중..3월 승인되면 韓 들어 올 수도

김민정 입력 2021. 01. 28. 18:46

기사 도구 모음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제약사 시노팜과 시노백이 각각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검토를 시작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WHO는 이번 주부터 시노팜과 시노백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WHO는 현재까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 백신에 대해서만 긴급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 제약사 시노팜과 시노백이 각각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검토를 시작했다.

(사진=AFPBNews)
28일(이하 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WHO는 이번 주부터 시노팜과 시노백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두 제약사는 이달 중순 WHO에 임상시험 자료를 제출했다.

두 백신은 이르면 오는 3월 긴급사용 승인을 받을 전망이다. WHO는 심사에서 안전성과 효용성, 품질을 중심으로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

시노팜은 지난해 12월 31일 조건부 사용 승인을 받았다. 중국 정부가 우선 접종자가 아닌, 일반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 것은 처음이다. 시노팜은 당시 임상3상 결과 평균 79% 효능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백신의 예방 효과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는 임상시험 데이터를 명확히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중국 정부는 자국 백신이 화이자나 모더나와 달리, 전통적인 백신 개발 방식인 불활성화 방식으로 개발돼 안전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WHO는 현재까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 백신에 대해서만 긴급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이날 오브라이언 팀장은 “WHO팀이 중국에 방문해 두 제약사의 생산 시설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민정 (a2030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