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외교부, 대미 정책소통TF 구성.."바이든 행정부와 협력 강화"

김경진 입력 2021. 01. 28. 20:13 수정 2021. 01. 28. 20:23

기사 도구 모음

외교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대미 정책소통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오늘(28일) 첫 회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내 북미국, 공공문화외교국, 북핵외교기획단 등이 참여하는 TF에서는 부서 간 정보 공유와 협조를 통해 대미 정책공공외교를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교부는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대미 정책소통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오늘(28일) 첫 회의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 내 북미국, 공공문화외교국, 북핵외교기획단 등이 참여하는 TF에서는 부서 간 정보 공유와 협조를 통해 대미 정책공공외교를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합니다.

미국 대선에 대응하고자 지난해 8월부터 운영해온 TF를 새 행정부와 소통 및 협력 방안 모색에 중점을 두는 방향으로 전환한 것이라고 외교부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최종건 1차관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미 협력을 강화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실질적으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해 미국 내 외교·안보 전문가를 비롯한 정책 커뮤니티와의 소통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웨비나(웹 세미나) 등 비대면 방식을 통해 한미 간 협력 방안을 지속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외교부 제공]

김경진 기자 (kjkim@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