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경향신문

[사설] 백신 접종, 물량 공급부터 시행까지 빈틈없이 마쳐야

입력 2021. 01. 28. 20: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정부가 28일 코로나19 전 국민 무료 접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내달부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을 필두로 9월까지 국내 인구 70%의 접종을 완료함으로써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고 했다. 접종 순위는 중증 진행 위험이 높은 고위험군과 의료·방역체계 유지에 필요한 필수인력, 코로나19 전파 특성 등을 고려해 정했다고 한다. 상반기에는 중증환자와 고위험군인 요양병원, 요양시설, 65세 이상, 보건의료인 등을 대상으로 접종하고, 하반기엔 지역감염 차단을 위해 대규모 접종을 추진한다. 군 부대를 투입한 유통과 배급, 모의훈련을 계획한 대비까지 비교적 촘촘히 준비한 것으로 평가된다.

백신 접종에서 꼭 필요한 것이 백신에 대한 신뢰 확보다. 방역당국은 이를 위해 접종부터 이상반응까지 일관되게 백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과학적인 근거로 설명해야 한다. 국민의 70%를 접종해야 집단면역 효과가 나타나는 만큼 접종 속도도 중요하다. 이를 달성하려면 백신 유통 인프라 구축과 접종 인력 확보 등이 이뤄져야 한다. 앞서 백신을 접종한 나라에서 혼란이 일어나고 있다. 인프라 구축 없이 백신만 배포했다 접종이 지연되거나 백신을 제대로 보관하지 않아 다량을 반납한 경우, 백신 공포로 접종률이 낮은 경우, 백신 배포의 지역불균형 등을 반면교사 삼아 차질 없이 대비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뭐니뭐니 해도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의 차질 없는 공급이다. 그런데 이날 질병관리청은 다음달 중 접종을 시작한다고만 밝히고 구체적인 백신 물량과 일정은 공개하지 못했다. 현재 국내에 들어온 물량은 없고, 가장 먼저 도입되는 코백스의 초도 물량이 5만명분이란 사실만 알려져 있다. 접종을 먼저 시작한 유럽 각국에서 백신 공급이 제때 이뤄지지 않자 자국 내 백신 생산업체에 수출 금지 명령을 발동하는 방안까지 거론하고 있다. 우리 또한 가장 중요한 백신 물량 확보가 불투명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된다. 혹여 아직도 백신 물량을 다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면 이 문제부터 우선 해결해야 한다. 또한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백신 접종 이후에도 방역 경각심을 유지하는 것이다. 외국에서도 접종 개시 후 위기의식이 느슨해지면서 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는 일이 벌어졌다. 방역당국은 모쪼록 백신 도입부터 유통, 접종, 접종 후 이상반응 관리까지 만반의 준비를 다해 전 국민 무료 백신 접종을 이행해주기 바란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