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성추행에 관용없다.. 정의당, 김종철 당적 박탈

김은중 기자 입력 2021. 01. 28. 21:23 수정 2021. 01. 28. 22: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정의당이 자당 의원에 대한 성추행으로 사퇴한 김종철 전 대표의 당적을 박탈했다고 28일 밝혔다. 당 대표에서 사퇴한지 사흘 만이다. 정의당은 “제명 결정은 징계 수위 가운데 가장 높은 수위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25일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을 성추행한 책임을 지고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인 배복주 부대표는 김 대표가 서울 여의도에서 장 의원과 둘이 저녁 식사를 하고 나오는 길에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고 했다.

김 전 대표도 입장문을 통해 가해 사실을 인정했고, 정의당은 김 대표의 자진 사퇴 의사 표명과는 별개로 그를 직위해제하고 제명을 포함해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김 전 대표는 성추행 사건으로 갑작스럽게 사퇴하기 전까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와 심상정 의원 뒤를 이을 진보 정치권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서울대 PD(민중·민주파) 계열 운동권 출신으로 1999년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의 비서로 정계에 들어왔다. 2006년 서울시장 선거, 2008년 총선부터 내리 네 차례 서울 동작에서 국회의원 선거에 도전했지만 낙선했다.

지난해 당대표로 취임하면서 취임 일성으로 “민주당 2중대 탈피”를 공언하며 선명한 진보 정당을 내걸었다. “거대 양당의 시대가 지나갔다”며 “거대 양당이 정의당이 내놓는 의제에 입장을 내놓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성평등·성폭력 이슈에 누구보다 큰 목소리를 냈던 김 전 대표 스스로 성추행 사건 당사자로 전락하고 말았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