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정세균 "코로나 백신 남으면 北 줄 수도"..통일부 "남북 공동대응 꼭 필요"

정은나리 입력 2021. 01. 28. 21:31

기사 도구 모음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전국민 접종 후 남은 백신을 북한에 지원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치자 통일부도 "남북 공동대응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같은 목소리를 냈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한 논의가 정부 관계부처에서 이뤄졌는지' 묻는 질문에 "정부 내에서 구체적 협의를 진행한 바는 없다"면서도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문제는 북한은 물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장을 위해 남북간 공동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백신 국내 접종 시작도 안했는데
丁총리, 北 지원에 "열어놓고 생각하는 게.."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전국민 접종 후 남은 백신을 북한에 지원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내비치자 통일부도 “남북 공동대응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같은 목소리를 냈다.
통일부 당국자는 2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한 논의가 정부 관계부처에서 이뤄졌는지’ 묻는 질문에 “정부 내에서 구체적 협의를 진행한 바는 없다”면서도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문제는 북한은 물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장을 위해 남북간 공동대응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 질문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정 총리는 전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 “백신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기존 확보한) 5600만명분에 추가로 2000만명분 계약이 되고, 이 백신이 모두 문제없이 활용된다면 물량이 남을 수도 있다”면서 “그렇게 되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이나 제3국에 백신을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열어놓고 항상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다만 정 총리는 “아직은 우리가 올해 가을쯤이나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보는 데다 9월까지 국민 70%가 백신을 접종하는 상황을 보고 있다. 요즘처럼 하루하루 급변할 때는 그때 상황을 예단하기 쉽지 않다”고 여지를 남겼다.

또 정 총리는 “한국의 인도적 지원을 비롯해 북한과의 보건의료 협력 길을 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적인 생각이지만, 북한과의 대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는 않다”고 현실론을 짚기도 했다.

정 총리의 발언은 전국민 접종 후 백신이 남을 경우를 전제한 것이지만, 아직 국내 접종이 시작되기도 전에 북한 지원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너무 앞서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북한이 ‘보건 및 방역’ 협력 제안에 일절 대응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우리 정부가 먼저 백신 지원 가능성을 시사한 것을 두고도 부정적인 여론이 일고 있다.

이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기도 전에 “(백신이) 조금 부족해도 부족할 때 나누는 것이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거센 비판을 받은 것과 비슷한 맥락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무료접종을 다음 달부터 시작하고,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이 가장 먼저 백신을 맞는다고 밝혔다. 의료진에 이어 1분기 요양병원 등 입소자와 종사자, 2분기 65세 이상 노인 등, 3분기 19∼64세 성인 등의 순서로 백신을 접종해 9월까지 전 국민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치고 11월까지는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