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진정성 통했다..뚜레쥬르, 물 대신 우유 반죽 '순진우유 시리즈' 대박

이충진 기자 hot@kyunghyang.com 입력 2021. 01. 28. 21: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뚜레쥬르가 물 대신 우유로 반죽한 빵으로 ‘대박’을 터뜨렸다.

뚜레쥬르는 ‘순진우유 시리즈’가 출시 3주 만에 50만 개 이상 판매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순진우유 시리즈’는 뚜레쥬르가 흰 소띠 해를 맞아 완전식품으로 불리는 우유를 테마로 내놓은 신제품으로, 화려한 기교나 군더더기는 최대한 덜어내고 우유 본연의 맛에 집중해 자극적이지 않고 순수한 맛으로 부담 없이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는 설명이다.

뚜레쥬르에 따르면 순진우유 시리즈 최고 인기 제품은 ‘폭신폭신 우유 브레드’와 ‘순진우유 크림빵’이다. 반죽에 일정량의 물을 넣는 일반 빵과 달리, 우유로만 반죽해 우유 특유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폭신폭신 우유 브레드’와 ‘순진우유 크림빵’의 우유 함량이 각각 37.3%, 45.5%에 달한다.

역대 베스트셀러인 ‘빵 속에 순우유’, ‘치즈방앗간’ 등의 판매 기록을 뛰어 넘어 출시 3주만 50만 개 판매를 돌파하며 지속적으로 판매율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뚜레쥬르 관계자는 “뚜레쥬르는 2013년 ‘빵 속에 순우유’를 시작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뚜레쥬르의 ‘맛있는 건강빵’이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면서 “많은 성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더 건강하고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충진 기자 hot@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