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날씨클릭] 밤사이 태풍급 강풍 고비..내일 출근길 체감 '-20도'

백지선 입력 2021. 01. 28. 22:4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 날씨 급변하는 속도가 정말 적응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오전에는 정말 온 세상을 하얗게 뒤덮는 함박눈이 쏟아지더니, 눈구름 걷힌 뒤로는 온몸을 휘청이게 하는 돌풍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고요, 동두천과 강화, 홍천 등은 관측 이래 1월 들어 순간적으로 가장 강한 바람을 기록하기도 했는데요.

특히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가 큰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차가운 칼바람에 추위는 더욱 매서워지고 있습니다.

오후 10시 기준 서울의 현재 기온 영하 8.4도를 보이고 있고요, 체감온도는 벌써 영하 15도를 밑돌고 있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내륙 많은 곳들에 한파특보가 내려졌고, 내일 출근길은 체감 추위가 영하 20도 안팎에 달하겠습니다.

찬바람이 따뜻한 바다 위를 지나며 눈구름을 발달시키고 있습니다.

충청과 호남, 제주도는 내일 오전까지 눈이 내릴 텐데요.

제주 산지와 독도, 울릉도에 많게는 15cm 이상, 호남내륙에도 많게는 10cm의 큰 눈이 쏟아지겠습니다.

해상 날씨도 좋지 못합니다.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고요, 내일까지 매우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하늘길과 바닷길 모두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여 운항 정보를 사전에 확인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그래도 내일 추위의 고비를 한 차례 넘기고 나면 토요일 낮부터는 다시 추위가 다소 수그러지겠습니다.

날씨클릭이었습니다.

(김하윤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