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美노바백스 "백신효과 89%..영국발 변이 86%·남아공 60%"

조민정 입력 2021. 01. 29. 11:24 수정 2021. 01. 29. 11:49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에서 89%가 넘는 효과를 보였다.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도 예방 효과가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85.6%로 일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비슷한 예방효과를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는 48.4%까지 떨어져
"美 FDA 긴급사용승인 신청하기엔 데이터 부족"
(사진=AFP)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에서 89%가 넘는 효과를 보였다.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도 예방 효과가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18세~84세 1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3상 예비조사 결과에서 89.3%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임상시험 참가자의 27%가 고연령층인 65세 이상이다”고 강조했다.

노바백스는 최근 창궐한 변이 바이러스를 대상으로도 임상을 진행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85.6%로 일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비슷한 예방효과를 보였다.

다만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이보다 낮아 효과가 크지는 않았다.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는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바이러스인 HIV가 예방 효과에 영향을 미쳤다. 남아공에서 진행한 중간단계 임상 결과 HIV의 음성 판정을 받은 이들에게는 백신 효과가 60%로 나타났지만 HIV 감염자들까지 포함하면 예방효과는 49.4%로 떨어졌다. 이에 노바백스는 올해 2분기 새로운 유형의 백신을 연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CNBC는 노바백스 백신 결과가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만큼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미국과 멕시코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이 지난해 12월 말에 시작해 아직 모든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바백스는 3월 중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앞서 모더나는 자사 백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4.1%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고 화이자는 95%라고 발표한 바 있다.

조민정 (jungs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