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북한에 원전 지원?" 정부 삭제 파일 목록서 발견

세종=김우보 기자 ubo@sedaily.com 입력 2021. 01. 29. 13:57 수정 2021. 01. 29. 14:53

기사 도구 모음

월성 1호기 원전 관련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원전 관련 자료 삭제 목록에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감사원법 위반·방실침입 혐의를 받는 A씨 등 산업부 공무원들은 감사원 감사 직전 530건의 원전 관련 내부 자료를 삭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성 날짜 2018년 1차와 2차 남북정상회담 사이
경주 월성 원전.
[서울경제]

월성 1호기 원전 관련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의 원전 관련 자료 삭제 목록에 '북한 원전 건설 및 남북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검찰 등에 따르면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감사원법 위반·방실침입 혐의를 받는 A씨 등 산업부 공무원들은 감사원 감사 직전 530건의 원전 관련 내부 자료를 삭제했다. 이 중에는 북한 원전 관련 자료도 다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돼 있다.

북쪽이라는 뜻의 '뽀요이스'(pohjois)라는 핀란드어 명의 폴더와 '북한 원전 추진' 줄임말로 읽히는 '북원추' 명의 폴더 등에는 북한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단계적 협력과제나 북한 전력산업 현황과 독일 통합사례 파일 등이 들어 있던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작성 날짜로 추정되는 파일 이름 숫자상으로는 '2018년 5월 2∼15일'이라고 명시돼 있는데, 이는 2018년 1차 남북정상회담과 2차 남북정상회담 사이이다.

산업부 공무원들이 월성 원전과는 무관한 해당 파일들까지 삭제하면서 뒤늦게 또다른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북한 원전 관련) 검토를 지시하거나 보고하라고 한 적은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마치 방향성을 갖고 뭔가 검토하라고 한 것처럼 해석하는데, 그런 게 없었다"면서도 "과거 박근혜 정부 때도 '통일은 대박'이라는 언급 이후 통일에 대한 준비 차원에서 (북측) 전력이나 산업 시설을 어떻게 할지 검토했다"고 말했다.

/세종=김우보 기자 ubo@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