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투데이

"제니 6만원에 팔아요" 스타벅스 플레이모빌 리셀 '극성'

오정은 기자 입력 2021. 01. 29. 16:40

기사 도구 모음

새해 스타벅스가 출시한 한정판 피규어 '플레이모빌' 행사가 종료된 가운데 중고시장에 최대 500%까지 웃돈을 얹어 파는 리셀(resale·재판매)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스타벅스 인스타그램에는 "수요가 이렇게 많은데 수량은 왜 그렇게 적게 푸는지 이해할 수 없다", "피규어 수량도 문제지만 (제품을 전시할) 플레이트를 구하지 못한 사람이 태반이다", "1인당 1개로 구매 수량을 제한해달라", "리셀러들이 제니를 7만원에 팔고 있다"와 같은 댓글이 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벅스 플레이모빌 행사 종료 후 고가에 중고 매물.."웃돈 노린 리셀러 구매 제한해야"
스타벅스가 한정판으로 출시한 플레이모빌 이미지

새해 스타벅스가 출시한 한정판 피규어 '플레이모빌' 행사가 종료된 가운데 중고시장에 최대 500%까지 웃돈을 얹어 파는 리셀(resale·재판매)이 극성을 부리고 있다. 소비자들은 스타벅스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몰려가 "물량을 왜 충분히 준비하지 않았냐"며 불만을 쏟아냈다.

지난 1월7일부터 스타벅스가 매주 목요일 판매한 한정판 플레이모빌은 음료 한잔과 함께 개당 1만2000원에 판매됐다. 7일 첫 캐릭터 '바리스타 조이'에서 시작해 14일 '티소믈리에 로이', '커피 마스터 준', '퍼니처 세트', 21일 '서퍼 그레이스', '하이커 제니', '회사원 제이'에 이어 28일 '우주인 레오'를 발매했다.

스타벅스는 발매 초기 1인당 3개로 구매 수량을 제한했지만 수요가 넘치면서 고객간 다툼에 경찰 출동 해프닝까지 빚을 만큼 쇼핑 대란을 빚었다.

전일 28일에 스타벅스는 마지막 피규어인 '우주인 레오'를 발매하면서 행사를 마쳤다. 하지만 중고 시장에서 고가에 피규어가 재거래되면서 소비자 불만이 폭주하고 있다.

스타벅스 인스타그램에는 "수요가 이렇게 많은데 수량은 왜 그렇게 적게 푸는지 이해할 수 없다", "피규어 수량도 문제지만 (제품을 전시할) 플레이트를 구하지 못한 사람이 태반이다", "1인당 1개로 구매 수량을 제한해달라", "리셀러들이 제니를 7만원에 팔고 있다"와 같은 댓글이 달렸다.

네이버 최대 중고거래 카페 중고나라의 거래글 중에는 8종 풀세트가 20만원~30만원 선에 거래 중이다. 스타벅스의 발매가는 9만6000원이었다. 거래 글 중에는 풀세트를 50만원에 내놓은 경우도 있었다.

피규어 가운데 아이템을 가장 많이 장착한 '하이커 제니'의 경우 인기 폭주에 리셀가 6만~7만원에 거래가 체결된 경우도 있었다. 판매가 1만2000원이었는데, 5배 넘는 가격에 되판 것이다.

앞서 스타벅스는 작년 여름 사은품 '서머 레디백' 소형 캐리어를 내놓아 품절 대란을 빚은 바 있다. 서머 레디백을 구하기 위해 어떤 고객은 매장에서 음료 300잔을 버리고 가기도 했다. 당시 레디백은 10만원 가량에 중고 시장에서 거래됐다.

한 고객은 "코로나19(COVID-19) 시국에 스타벅스가 굳이 현장판매를 고집하며 사회적 노이즈를 발생시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한정판 스니커즈도 온라인으로 발매하는데, 스타벅스도 매장 선착순 행사는 자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