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인 더 바이블] 안식일(Sabbath)

박여라 입력 2021. 01. 29. 18:54

기사 도구 모음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이렛날에는 하시던 모든 일에서 손을 떼고 쉬셨다"(창 2:2, 이하 새번역)에 히브리어 동사 샤바트(중단하다 그만두다 쉬다)가 쓰였습니다.

여기서 나온 명사 샵바트(안식일)는 유대 달력에서 한 주의 마지막인 일곱 번째 날을 뜻합니다.

샵바트는 영어로도 그대로 사바스(Sabbath·안식일)로 전해졌습니다.

하나님께서 쉬셨다는 말이 안식일이라는 단어가 됐고, 이스라엘이 기억하고 지켜야 할 거룩한 안식일 규정의 근거가 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이렛날에는 하시던 모든 일에서 손을 떼고 쉬셨다”(창 2:2, 이하 새번역)에 히브리어 동사 샤바트(중단하다 그만두다 쉬다)가 쓰였습니다. 여기서 나온 명사 샵바트(안식일)는 유대 달력에서 한 주의 마지막인 일곱 번째 날을 뜻합니다. 이 말은 그리스어로 전해져 신약에서 삽바톤(안식일)이 됐습니다. 토요일을 뜻하는 스페인어(사바도)와 이탈리아어(사바토) 등에서도 유래를 볼 수 있습니다. 샵바트는 영어로도 그대로 사바스(Sabbath·안식일)로 전해졌습니다.

하나님께서 쉬셨다는 말이 안식일이라는 단어가 됐고, 이스라엘이 기억하고 지켜야 할 거룩한 안식일 규정의 근거가 됐습니다.(출 20:8~11, 신 5:12~15) 예수 시대에는 안식일에 회당에 모여 성경 읽고 가르침을 나누고 기도하며 예배드렸습니다. 예수께서 안식일이 지나고 이레의 첫날 부활하심(막 16:1~8, 마 28:1~8, 눅 24:1~12, 요 20:1~10)을 기념해 일요일을 주의 날로 지키는 오늘에 이르게 됐습니다.

“그들은 가버나움으로 들어갔다. 예수께서 안식일에 곧바로 회당에 들어가서 가르치셨는데, 사람들은 그의 가르침에 놀랐다. 예수께서 율법학자들과는 달리 권위 있게 가르치셨기 때문이다.”(막 1:21~22) 예수께서 안식일에 귀신을 내쫓고 병을 고치셨습니다. 그리고 “안식일이 사람을 위하여 생긴 것이지, 사람이 안식일을 위하여 생긴 것이 아니다”(2:27) 선포하셨습니다.

박여라 영문에디터 yap@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