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日 스가 총리, 다보스 어젠다 강연서 "도쿄올림픽 실현" 결의

양희동 입력 2021. 01. 29. 21:45

기사 도구 모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9일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2021 다보스 어젠다' 강연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의지를 다시한번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스가 총리가 이날 오후 7시부터 약 50분 동안 다보스 어젠다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당초 예정보다 1년 미뤄져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대해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긴 증거로 아울러 '세계 단결'의 상징으로서 실현한다"는 결의를 재차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9일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2021 다보스 어젠다’ 강연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개최 의지를 다시한번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스가 총리가 이날 오후 7시부터 약 50분 동안 다보스 어젠다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당초 예정보다 1년 미뤄져 오는 7월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대해 “인류가 코로나19를 이긴 증거로 아울러 ‘세계 단결’의 상징으로서 실현한다”는 결의를 재차 강조했다.

다보스 어젠다는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세계경제포럼(WEF)이 온라인 형식으로 주최한 회의다. 이 회의에서 스가 총리는 강연 후 질의에서 다자주의를 중시하는 외교 자세에 대해 말했다. 그는 “미·일 동맹을 외교·안보의 기축으로 해 유럽, 호주, 인도, 아세안(동남아 국가연합)과 연대를 꾀하고, 중국, 러시아와도 우호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스가 총리는 한국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양희동 (eastsu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