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헝가리, EU 회원국 첫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승인

양희동 입력 2021. 01. 29. 21:59

기사 도구 모음

헝가리 정부가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처음으로 29일(현지시간)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이날 AFP 통신에 따르면 헝가리 정부는 중국산 백신 50만 회분을 주문했다.

헝가리는 앞서 EU가 배포하는 코로나19 백신 분량이 부족하다며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14일 시노팜과 백신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21일에는 EU 회원국 가운데 처음으로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에 대해서도 승인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헝가리 정부가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처음으로 29일(현지시간)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이날 AFP 통신에 따르면 헝가리 정부는 중국산 백신 50만 회분을 주문했다.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는 “오늘이나 내일 중 중국 제약사 시노팜과 조달 계약을 맺을 계획”이라며 “중국인들이 이 바이러스를 가장 오랜 기간 알았기 때문에 아마도 그것에 대해 가장 잘 알 것이고 나는 내 접종 순서를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헝가리는 앞서 EU가 배포하는 코로나19 백신 분량이 부족하다며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14일 시노팜과 백신 구매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21일에는 EU 회원국 가운데 처음으로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에 대해서도 승인한 바 있다. 인구 966만 명의 헝가리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날 기준 1459명, 신규 사망자는 83명이다.

양희동 (eastsu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