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면직 비서 "류호정은 부당해고 가해자..문제 해결 안돼"

조민정 입력 2021. 01. 31. 07:00

기사 도구 모음

정의당 류호정 의원실에서 일하다 면직된 수행비서가 류 의원을 부당해고의 가해자로 지칭하며 공식 회의체에서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의당 전국위원인 이 비서는 전날 당 전국위원회에서 신상 발언 기회를 얻어 자신의 입장에서는 류 의원이 가해자로 여겨진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 전국위 신상발언서 불만 토로..류호정, 별다른 반응 안 보여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정의당 류호정 의원실에서 일하다 면직된 수행비서가 류 의원을 부당해고의 가해자로 지칭하며 공식 회의체에서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의당 전국위원인 이 비서는 전날 당 전국위원회에서 신상 발언 기회를 얻어 자신의 입장에서는 류 의원이 가해자로 여겨진다고 주장했다.

이 비서는 또 류 의원이 업무상 성향 차이로 자신을 면직했다고 언론에 밝힌 데 대해서도 "내가 싫다는 것"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굳은 표정의 정의당 류호정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류 의원이 노동법을 위반한 절차적 하자에 대해 문제의식이 없고 아직 공식 사과도 하지 않아서 이 문제가 해결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다만 그는 이 문제를 당사자 간에 해결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류 의원이 지난 29일 입장문을 통해 "합의해가는 과정이 있었고, 오해를 풀었다"고 말한 것과 배치된다.

류 의원은 회의에서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전직 비서의 주장을 반박하지도 옹호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전국위 한 참석자는 통화에서 "당사자가 비교적 차분하게 신상 발언을 했으나 여전히 마음이 풀리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며 "그냥 덮고 넘어가기 어려운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이 사건은 앞서 제3자인 한 정의당 당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류 의원이 비서를 면직하는 과정에서 통상적인 해고 기간을 준수하지 않고 7일 전에 통보해 노동법을 위배했다"고 폭로하면서 공개됐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