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주호영 "北원전의혹 국정조사하자"..김태년 "이미 규명" 거부

김동호 입력 2021. 02. 01. 12:28 수정 2021. 02. 01. 12:37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1일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공식 요구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은 곧바로 거부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판문점회담 이후 문건이 작성되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운 배경에 비춰보면 국민적 동의 없이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는 계획이 있었던 것 아닌가"라며 국회 국정조사를 제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내대표 회동..박의장 "팩트가 중요, 공방 과열 바람직않아"
자리에 앉는 박병석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박병석 국회의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기념촬영을 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2021.2.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국민의힘이 1일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공식 요구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은 곧바로 거부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주재한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판문점회담 이후 문건이 작성되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지운 배경에 비춰보면 국민적 동의 없이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는 계획이 있었던 것 아닌가"라며 국회 국정조사를 제안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청와대나 산업부, 통일부에서 자세히 국민들께 설명했기 때문에 팩트로서 다 규명됐다"면서 "상식적으로도 추진할 수 없었던 사업을 왜 야당에서 문제로 삼을까, 아쉽게도 큰 선거가 다가왔다는 판단"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박 의장은 "팩트를 빨리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며 "지나친 정치공방으로 흐르고 과열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코로나와 민생 문제가 심각하고 남북관계 영향이 있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 진상이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의장과 양당 원내대표는 올해 책정된 국회의원 수당 인상분(월 7만7천300원가량)을 기부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국회의원 전원이 수당 인상분을 기부하면 약 2억7천만원에 달한다.

박 의장은 또 17개 상임위원장에게 "국민의 청원권 보장을 위해 국민청원심사기간을 준수해달라"는 서한을 전달했다면서 관련 노력을 당부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