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스타십, 착륙 과정서 또 폭발

김유아 입력 2021. 02. 03. 06:25 수정 2021. 02. 03. 13:57

기사 도구 모음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시제 모델(프로토타입)이 착륙 과정에서 또다시 폭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스페이스X의 스타십 시제품 'SN8'도 지난해 12월 10일 시험 발사 과정에서 6분 42초간 비행해 최고 높이 도달에 성공했으나 착륙 중 폭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성 우주선 스타십 (보카치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의 시제품 SN9이 2일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 기지에서 시험비행 중 폭발하고 있다. 스타십 시제품 SN8도 지난해 12월 고도 비행 뒤 착륙 과정에서 폭발한 바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일론 머스크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starship) 시제 모델(프로토타입)이 착륙 과정에서 또다시 폭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 보카치카 발사 기지에서 스타십 시제품 'SN9'를 시험 발사했으며, 고도 비행에는 성공했으나 착륙 과정에서 폭발했다.

앞서 스페이스X의 스타십 시제품 'SN8'도 지난해 12월 10일 시험 발사 과정에서 6분 42초간 비행해 최고 높이 도달에 성공했으나 착륙 중 폭발한 바 있다.

스타십은 인류의 화성 이주를 목표로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거대 우주선으로, 인간과 100t에 달하는 화물을 싣고 달과 화성에서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개발되고 있다.

스페이스X의 화성 이주용 우주선 스타십 SN9 [스페이스X·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ku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