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北 "우리 여성 20만 성노예로 끌고 다닌 日이 납치 타령"

박대로 입력 2021. 02. 03. 07:38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은 납북 문제를 거론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비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논평에서 "얼마 전 일본수상이 우리 공화국을 걸고드는 황당무계한 망언을 또다시 늘어놓았다"며 "중의원 본회의에서 우리의 그 무슨 일본인 납치를 운운하며 '나 자신이 선두에 서서 관계국들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전력을 다하겠다'고 객기를 부린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 조중통 "납치됐다던 행불자, 자국서 발견"
[서울=뉴시스] 북한 풍경. 2021.02.03. (사진=노동신문 캡처)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은 납북 문제를 거론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비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논평에서 "얼마 전 일본수상이 우리 공화국을 걸고드는 황당무계한 망언을 또다시 늘어놓았다"며 "중의원 본회의에서 우리의 그 무슨 일본인 납치를 운운하며 '나 자신이 선두에 서서 관계국들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전력을 다하겠다'고 객기를 부린 것"이라고 밝혔다.

통신은 "일본이 그토록 떠드는 납치 문제는 이미 되돌릴 수 없게 다 해결된 것으로서 더는 논의할 여지조차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이를 정치적 목적에 악용하고 돈벌이 공간으로 써먹는 한편 철면피하게 피해자로 분장하며 저들이 과거에 저지른 세계 최대의 국가적인 납치 범죄를 비롯한 반인륜 행위들을 한사코 덮어버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통신은 또 "사실 일본정객들이 '북조선에 의한 납치 가능성'을 떠들며 지금도 우겨대고 있는 피해자들을 보면 하나와 같이 섬나라의 썩어빠진 정치풍토, 말세기적 사회풍조가 낳은 행방불명자들로서 우리와는 아무런 인연도 없다"며 "우리에게 납치됐다고 하던 행불자들이 자국 내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는 사실은 일본 반동들이 떠드는 납치 타령의 허황성을 더욱 더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과거 수많은 조선의 청장년들을 유괴, 납치, 강제연행해 죽음의 전쟁판과 고역장으로 내몰고 20만에 달하는 우리 여성들을 성노예로 끌고 다닌 일본의 특대형 범죄는 그 어떤 오그랑수로도 절대로 가릴 수 없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북한 선교편직공장. 2021.02.03. (사진=노동신문 캡처)

통신은 그러면서 "일본반동들은 부질없는 납치 문제에 계속 집착하며 어리석게 놀아댈 것이 아니라 우리 인민에게 감행한 천인공노할 반인륜범죄부터 성근히 사죄하고 철저히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스가 일본 총리는 지난달 18일 첫 시정방침 연설에서 납북 문제에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직접 마주할 결의에 변함이 없다. 일조(북일) 평화선언에 근거해 납치·핵·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국교정상화를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같은 달 28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납치 문제 조기 해결에 양국이 협력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