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속옷 색까지 말해야 했다" 성추행 당한 여교사의 눈물 호소

홍창기 입력 2021. 02. 03. 09:09 수정 2021. 02. 03. 15:56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의 현직 중학교 교사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교장의 처벌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학생들의 성희롱을 학교 측에 알렸다가 교장으로부터 2차 성희롱 가해를 당해서다.

이 교사는 제자인 중학생과 교장의 연이은 성희롱으로 트라우마를 갖게 됐고 결국 정신과 진료를 받는 등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학생>교사 성희롱 덮고 2차 가해한 학교 관리자에게 징계 내려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중생, 교장에게 연이어 성추행 당하고 트라우마 생겨
성추행 고발 외면 교감, 2차 성추행 교장 처벌 호소
[파이낸셜뉴스]
/사진= 청와대국민청원 게시판

"반팔이 헐렁해서 안에 브래지어가 보인다고 학부모에게 전화가 왔다. 남색 브래지어 입은 게 보였다고 한다. 남색 브래지어 맞느냐?"

경기도의 현직 중학교 교사가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교장의 처벌을 호소하는 글을 올렸다. 학생들의 성희롱을 학교 측에 알렸다가 교장으로부터 2차 성희롱 가해를 당해서다. 이 교사는 제자인 중학생과 교장의 연이은 성희롱으로 트라우마를 갖게 됐고 결국 정신과 진료를 받는 등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오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학생>교사 성희롱 덮고 2차 가해한 학교 관리자에게 징계 내려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판에서 청원인은 "2019년 9월부터 12월까지 학생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혔다.

청원인에 따르면 A학생은 "쌤 자취하세요? 누구랑 사세요? 아 상상했더니 코피난다"며 웃었다. 또 10월~11월 사이에는 B학생이 "쌤은 몸도 예쁘고 가슴, 마음도 예쁘다"며 친구들과 자신을 비웃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A학생의 성희롱 사건을 교장에게 털어놨으나 아무런 조치를 취해주지 않았다고 적었다. 교권보호위원회(교보위)를 열지 못하도록 강요당했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학교 교장의 2차 가해가 있었다는 것이 청원인의 주장이다.

청원인은 헐렁한 반팔 옷을 입고 수업을 한 후 교장실에 불려갔다. 이 자리에서 교장은 "반팔이 헐렁해서 안에 브래지어가 보인다고 학부모에게 전화가 왔다"면서 "남색 브래지어 맞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청원인은 "어이없고 수치스럽고 모욕적이지만 그날 살색 브래지어를 입었다"며 교장이 저에게 옷가짐을 더 단정히 하라는 발언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성희롱 사건 은폐하고 2차 가해했던 교장은 정년퇴임을 앞두고 있다"면서 "성희롱 사건 은폐, 2차 가해한 교장의 공무원 직을 박탈해달라"고 호소했다. 또 "성희롱 사건 은페에 일조한 교감도 징계받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성추행 #교사 #성희롱 #여교사 #2차가해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