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전국 곳곳에 대설예비특보·한파주의보..언제까지?

정한결 기자 입력 2021. 02. 03. 09:18 수정 2021. 02. 03. 09:26

기사 도구 모음

오늘(3일) 저녁부터 폭설과 함께 강추위가 찾아온다.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경기도 지역과 전국 곳곳에 대설예비특보와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3일 오후 4시를 기해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서울·인천·강원도·경기도는 이날 저녁부터, 경상북도·충청북도는 이날 밤부터 대설이 예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과 경기북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한 시민이 보도에 염화칼슘을 뿌리고 있다. /사진=뉴스1


오늘(3일) 저녁부터 폭설과 함께 강추위가 찾아온다. 서울을 비롯한 대부분 경기도 지역과 전국 곳곳에 대설예비특보와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3일 오후 4시를 기해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서울·인천·강원도·경기도는 이날 저녁부터, 경상북도·충청북도는 이날 밤부터 대설이 예보됐다.

눈은 오는 4일 새벽까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기권서부·충북북부·경북북동산지는 3~10cm, 경기동부·강원도는 5~15cm, 충남권·충북남부, 전북·전남북동내륙·경북권내륙·경남서부내륙·제주도산지 등은 1~5cm 가량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다만 낮 기온이 오를 경우 진눈깨비가 내리며 적설량이 적어질 가능성도 있다.

폭설과 함께 강추위도 찾아오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강원도에는 한파경보를, 인천·경기·경북·충남·강원에 한파주의보를 내렸다. 4일 이후에는 온화한 공기가 자리 잡으며 평년보다 따뜻한 날씨가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예보관은 "3일 밤부터는 눈의 강도가 강해지는 만큼 이 시간대에 눈이 예상되는 중부지방에서는 퇴근을 서두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4일 아침에는 찬 공기에 의해 쌓인 눈이 녹지 않거나 비가 얼어붙어 빙판길이 될 가능성이 높아 전국적으로 출근길 교통안전에도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