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주한미군 부사령관 "태평양 지역에 F-35 224대 배치"

이재우 입력 2021. 02. 04. 08:53

기사 도구 모음

스콧 플레어스 주한미군 부사령관은 북한이 최근 선보인 신형 전략무기에도 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당장이라도 싸울 태세가 완비돼 있다고 했다.

향후 태평양 지역에 F-35 전투기 224대가 배치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3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플레어스 부사령관은 전날 미 공군협회와 화상대담회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북한이 최근 열병식에서 선보인 새 전략무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신형 전략무기에도 韓 방어 태세 완비"
[서울=뉴시스]제72회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앞둔 지난해 9월22일 경기 이천 특수전사령부에서 F-35A 스텔스 전투기가 편대비행 예행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2.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스콧 플레어스 주한미군 부사령관은 북한이 최근 선보인 신형 전략무기에도 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당장이라도 싸울 태세가 완비돼 있다고 했다. 향후 태평양 지역에 F-35 전투기 224대가 배치될 것이라고도 예고했다.

3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플레어스 부사령관은 전날 미 공군협회와 화상대담회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북한이 최근 열병식에서 선보인 새 전략무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미국과 한국의 주권을 위협하는 전례 없는 도발을 하기로 결정한다면 우리(주한미군)는 한국과 역내 미국의 동맹국들을 방어하기 위해 당장이라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 제 대답"이라고 했다.

이어 "한미 동맹은 북한의 위협에 맞서 싸울 준비가 돼 있고 또 이를 억제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확신한다"며 "지난 70년 간 지속된 한미동맹은 북한의 어떤 공격도 억제(deter)하고 방어(defend)하고 격퇴(defeat)할 수 있는 근간이었다면서 지금 한미동맹은 철통(ironclad)과 같다"고 했다.

미 태평양공군 산하 제7공군 사령관을 겸임하고 있는 플레어스 부사령관은 이날 한국은 F-35 전투기 20대를 미국에서 들여와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F-35전투기는 김정은 북한 총비서가 지난달 제8차 당대회에서 한국이 반입하고 있다고 비난한 첨단 군사장비 중 하나다.

그는 "F-35 전투기는 한미 양국군의 상호운영능력(interoperability)을 고양시킬 것이라며 수년 내에 태평양지역에 224대의 F-35가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북한의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에 대한 평가는 하지 않겠다며 다만, 군사력을 강화시키려는 북한의 의도를 확실히 알고 있다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의 군사능력이 어떤 목적으로 계획된 것인지 정확히 알고 있다며 한반도에 필요한 군비태세가 계속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