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애플, 일본 車기업과도 전기차 위탁생산 논의..韓日 경쟁 불붙나

황민규 기자 입력 2021. 02. 05. 11:02 수정 2021. 02. 05. 11:12

기사 도구 모음

생산을 위해 파트너 업체를 선정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기아차뿐만 아니라 일본 자동차기업들과도 교섭을 진행 중이라고 일본 매체가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애플이 어느 업체에 위탁생산을 맡길 지 교섭을 진행하고 있는 단계"라며 "한국 업체(기아자동차)가 최종적으로 선정됐는지는 아직 모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애플, 현대기아차 위탁생산 선정 여부 아직 확신 못해"
최소 6개 일본 車 기업과 협상중…혼다, 닛산, 마쓰다 등 거론
외신 "한국, 일본뿐 아니라 GM, 푸조 등도 협업 물망 올라"

애플의 전기자동차(EV) 생산을 위해 파트너 업체를 선정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기아차뿐만 아니라 일본 자동차기업들과도 교섭을 진행 중이라고 일본 매체가 보도했다. 외신에서는 애플이 전통적으로 취해온 '멀티벤더(하나가 아닌 다수의 부품회사에서 납품을 받으며 경쟁을 유도하는 방식)' 전략을 자동차 분야에도 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애플의 부품 공급업체 관계자를 인용해 "(애플이) 적어도 일본 내 6개 기업과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애플이 어느 업체에 위탁생산을 맡길 지 교섭을 진행하고 있는 단계"라며 "한국 업체(기아자동차)가 최종적으로 선정됐는지는 아직 모른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애플의 교섭 물망에 오른 기업은 혼다, 마쓰다, 닛산, 미쓰비시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혼다, 마쯔다, 닛산은 해당 사안에 대해 함구하고 있으며 미쓰비시의 경우 "사실 관계와 다르다"고 답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애플이 아이폰을 생산할때 아시아 각국으로부터 부품을 조달해 폭스콘에 생산을 위탁하는 방식의 수평 분업 모델을 채용한 것과 같이 전기차 역시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앞서 CNBC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CNBC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미 조지아주(州) 웨스트포인트의 기아 조립공장에서 애플 브랜드를 단 자율주행 전기차를 제조하기 위한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근접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소식통들은 애플의 내부 팀이 개발 중인 애플카가 잠정적으로 2024년부터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라면서 다만 최종 출시 시점은 더 늦춰질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소식통들은 아직 애플과 현대·기아차 사이에 최종 합의는 이뤄지지 않았으며 애플이 다른 완성차 업체와 손을 잡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애플의 자동차 개발 전략에 정통한 한 소식통은 "현대가 그들(애플)이 협상을 타결할 유일한 완성차 업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애플이 일본 요코하마(横浜)시에 연구 거점인 애플테크놀로지센터를 갖고 있으며, 이곳이 일본 완성차 업체 및 부품 업체와의 접점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일본 자동차 기업들이 애플의 요구 사항에 합의할 수 있을 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남아있다. 애플이 요구하는 설계, 생산 방식을 받아들이는 것이 자사의 이익에 부합하는 지 판단해야 하기 때문이다.

애플의 전기차 생산 물망에 오른건 한국, 일본 기업뿐만이 아니다. 애플의 소식에 정통한 궈밍치 대만 TF인터내셔널증권 연구원도 최근 "현대차 이외에도 GM, 푸조-시트로앵도 애플카 협업 대상이 될 것"이라며 복수의 완성차 업체가 애플의 위탁생산 업체로 선정될 가능성을 제시했다.

통상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 등 핵심 제품 생산 과정에서 하나의 부품업체, 위탁생산 파트너를 선정해 생산을 맡기기보다는 생산 표준화 모델을 통해 통상 2~3개의 업체를 통해 제품을 생산하는 멀티벤더 전략을 택해왔다. 특히 처음으로 발을 내딛는 전기차 사업의 경우 생산과정에서 부품 부족, 수율 등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한 개 벤더에 의존하진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또 애플의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것은 완성차 기업이 IT 기업의 '하청'을 받게되는 첫 사례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분석했다. 자동차 생산 피라미드의 정점에 서있는 완성차 기업들이 IT 대기업의 아래에 놓이게 된다는 점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자동차회사 간부를 인용해 "자동차 산업의 주도권을 내줄 정도의 큰 결정인만큼 힘든 결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