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나경원 사무실에 "뼛속 친일" 빨강 락카칠..집행유예

이창환 입력 2021. 02. 07. 05:00

기사 도구 모음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무실을 찾아 항의 차원에서 락카 스프레이를 뿌리고 낙서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안씨는 지난 2019년 8월8일 서울 동작구 소재 나 전 원내대표의 사무실 출입구 및 건물 내부 벽면에 부착된 간판에 붉은색 락카 스프레이를 칠하고, '우리 일본? 습관적 매국 뼛속까지 친일' 등 낙서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무실간판 등 락카·낙서한 혐의
법원 "자유, 헌법 존중 한계 초과"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 S6에서 열린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2.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무실을 찾아 항의 차원에서 락카 스프레이를 뿌리고 낙서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는 최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재물손괴 등) 등 혐의로 기소된 안모(38)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또 안씨와 동행해 휴대전화로 낙서하는 장면을 촬영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김모(31)씨에게는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안씨는 지난 2019년 8월8일 서울 동작구 소재 나 전 원내대표의 사무실 출입구 및 건물 내부 벽면에 부착된 간판에 붉은색 락카 스프레이를 칠하고, '우리 일본? 습관적 매국 뼛속까지 친일' 등 낙서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안씨와 김씨는 나 전 원내대표가 당시 국회에서 일본과 관련한 발언을 하는 것에 불만을 품고, 항의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안 판사는 "민주사회의 시민은 누구든 자유롭게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할 수 있고, 건전한 비판을 할 표현이나 행동의 자유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그와 같은 자유와 권리행사는 헌법적 가치를 존중해야 하는 일정한 한계를 갖는 것"이라며 "이들의 범행은 그와 같은 한계를 초과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민주적 정당성을 갖고 있는 선출직 공무원의 견해나 정책에 대해 건전하고 건설적인 비판이 아니라, 범죄로 포섭될 수 있을 정도의 물리력을 동원한 항의는 건전한 상식과 이성에 기반을 둔 합리적 토론을 통한 사회통합을 저해한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해당 공무원을 대표자로 선출한 다른 민주시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다만 "이들이 범행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손괴 피해액이 비교적 경미하고, 침입 대상이 된 건조물은 평소 일반인의 출입이 허용된 건조물"이라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