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나경원 "日위안부 왜곡, 묵과 못해..美교수 사과 끌어낼 것"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입력 2021. 02. 13. 20:00 수정 2021. 02. 13. 22:57

기사 도구 모음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가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처럼 묘사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논문을 철회하고 사과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나섰다.

램지어 교수는 최근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 논문에서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 위안부가 성적 피해자가 아니라 자발적 매춘부인 것처럼 묘사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램지어 논문 철회 때까지 적극 역할"
"한국계 영 킴 의원과 대응방안 논의"
"UN에 '여성 인권 유린' 의제 제안"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 /연합뉴스
[서울경제]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가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처럼 묘사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논문을 철회하고 사과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나섰다.

나 후보는 1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고령자셨던 정복수 할머니께서 12일 오전 별세하셨다”며 명복을 빈 뒤 “열다섯 분의 생존자들과 함께 할머님의 뜻을 함께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일본군 위안부 만행의 엄연한 진실과 사실을 지금도 왜곡하고 부정하는 비상식적인 자들이 계속해서 피해자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며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거론하며 “우리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나는 즉시 한국계 미 연방 하원인 영 킴 의원과 함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나 후보는 “유엔에 램지어 교수 논문 건을 ‘여성 인권 유린’ 의제로 다룰 것을 제안하자고 이야기했고 영 킴 의원도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며 “영 킴 의원이 마침 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아태소위 부위원장을 맡고 있어 미국 정치권 내 공감대 형성은 물론, 국제적 대응에도 큰 힘이 되어줄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또 “영 킴 의원도 미 의회 내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일본의 역사왜곡을 바로잡겠다는 의지를 전해왔다”며 “램지어 교수가 스스로 논문을 철회하고 이 무책임한 역사 왜곡에 대해 깊이 사과할 때까지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램지어 교수는 최근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 논문에서 조선인 위안부와 일본인 위안부가 성적 피해자가 아니라 자발적 매춘부인 것처럼 묘사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일본 정부의 강요가 없었다는 주장도 담았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