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마리끌레르

요즘 인싸들이 모이는 곳, 클럽하우스가 도대체 뭐길래?

지선영 입력 2021. 02. 16. 09:01

기사 도구 모음

스포티파이, 인스타그램 릴스와 함께 새롭게 떠오른 음성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클럽하우스(Clubhouse)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클럽하우스의 흥행 요소는 크게 세 가지로 파악해볼 수 있다.

먼저, 본인 의지로 계정을 만들고 활동할 수 있는 타 SNS 플랫폼과는 달리 클럽하우스는 초대를 통해서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클럽하우스의 가입 조건부터 사용법까지 한 번에 정리했다.


스포티파이, 인스타그램 릴스와 함께
새롭게 떠오른 음성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클럽하우스(Clubhouse)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3월
미국 실리콘밸리 투자자 폴 데이비슨
구글 출신의 로언 세스가 개발한 클럽하우스는
일본에선 이미 다운로드 수 1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영향력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최근 들어 국내에서도
클럽하우스의 열풍이 거세지며
이 생경한 SNS에 대해
궁금증을 갖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래서 준비한
클럽하우스A To Z.

이 기사만 정독한다면
인싸 어플 마스터도 그리 어렵진 않을 것.



Ⓒ클럽하우스

언제 (WHEN)
클럽하우스는 언제부터 유행이었나?


Ⓒ일론 머스크 클럽하우스

유명 인사들의 참여와 언급은
클럽하우스를 단숨에 인기 어플로 만들기 충분했다.

특히 테슬라 최고 경영자 일론 머스크
클럽하우스 내에서 논했던
비트코인과 VR에 관한 발언이 화제가 된 뒤
클럽하우스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졌다.

이후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의장,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 등
유명 스타트업 창업자들 역시
너도나도 클럽하우스에 참여하며
국내에서도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왜 (WHY)
클럽하우스의 흥행 요소는?


Ⓒ클럽하우스

클럽하우스의 흥행 요소
크게 세 가지로 파악해볼 수 있다.

먼저, 본인 의지로 계정을 만들고
활동할 수 있는 타 SNS 플랫폼과는 달리
클럽하우스는 초대를 통해서만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폐쇄성에서 비롯된
대중들의 호기심소속 욕구
인기에 불을 지핀 주된 요인.

이는 ‘유익한 일에서 나만 소외됐다’라는 뜻의
FOMO(Fear Of Missing Out) 심리를
적절히 공략한 결과다.

실제로 일각에서는 초대장을 중고 거래
판매하는 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다.


화상 통화 어플 대체재
클럽하우스를 찾는 이들 역시 적지 않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줌(ZOOM)이나 웹엑스(Webex)의
사용 빈도가 놀랍게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매번 화면을 켜고
얼굴을 비추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일.

그러나 클럽하우스는 다르다.

음성을 기반으로 하여
언제 어디서든 부담 없이
채팅에 참여할 수 있기 때문.


Ⓒ클럽하우스

전문가들의 유익한 대화
직접 청취할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운이 따라준다면
셀러브리티나 정치인,
유명 기업가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도 가능하다.

유의할 점은
클럽하우스의 채팅방은
전부 휘발성이라는 것.

녹화도, 녹음도 할 수 없으므로
중요한 대화방에 입장한다면
종이와 펜은 필수다.


어떻게 (HOW)
클럽하우스 사용법


Ⓒ클럽하우스

초대장을 거머쥐었다면
클럽하우스의 사용법에 대해
알아볼 차례다.

우선 이름아이디를 입력한 뒤
자신의 관심사를 설정해야 한다.

이를 기반으로 추후
대화방알고리즘이 형성되니
공부 하고 싶은 분야를
선택하는 것도 좋겠다.


Ⓒ클럽하우스

기본 설정을 마친 뒤에는
지인과 이야기를 나누거나
관심 있는 주제의 방에 입장해
자유롭게 대화를 주고 받아보자.

방장(모더레이터)이 초대한 유저만
음성을 켤 수 있는 발언자(스피커)가 되며
그 외의 유저는 청취자가 된다.

하지만 청취자도 손 모양의 아이콘을 눌러
방장에게 발언권을 받으면
대화에 참가할 수 있다.


그 외

안드로이드 미지원,
영어 중심의 인터페이스, 서버 불안정성 등
클럽하우스에는 아직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그러나 공식 공지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추가 기능들이
업데이트될 예정이라고.

이처럼 베타서비스 중임에도
연일 이슈가 끊이지 않는 클럽하우스.

과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더불어
소셜 미디어새로운 지평을 열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되는 바이다.

마리끌레르 코리아 | 스타, 패션, 뷰티, 여행, 음식, 신나고 폼나게 놀 수 있는 모든 이야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MCK 퍼블리싱에 있으며 무단전재, 복사, 배포로 인해 발생되는 불이익에 대하여 책임지지 않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