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소소한 건강상식] 네일아트 한 손톱, 응급실 가면 뽑힌다?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2. 18. 10:15 수정 2021. 02. 18. 10:43

기사 도구 모음

응급실에 실려갔을 때 손톱에 네일아트를 하면 손톱을 뽑는다는 소문이 있다.

강형구 교수는 "응급 의사들이 병원에서 이런 작업을 하기 어렵다"며 "응급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 어쩔 수 없이 정확도가 떨어지더라도 손톱을 빼지는 않고, 귓불이나 이마 등을 통해 산소포화도를 측정한다"고 말했다.

한편, 손톱을 뽑아야 하는 응급 상황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응급실에 실려갔을 때 손톱에 네일아트를 하면 손톱을 뽑는다는 소문이 있다. 정말 그럴까?

응급수술을 할 때 손톱까지 뽑는 상황은 거의 없다. 그러나 문제는 문제다. 젤네일이나 매니큐어를 바르면 손가락 산소포화도 측정에 장애가 생긴다. 산소포화도는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운반하는 헤모글로빈에 산소가 얼마나 결합했는지 측정(95~100% 정상)하는 것으로, 중요한 생체지표다. 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강형구 교수는 "손톱 밑이 모세혈관이 가장 잘 보이므로, 손톱 밑으로 빛을 투과시켜 산소포화도를 측정한다"며 "손톱에 젤네일이나 매니큐어를 바르면 빛 투과에 장애가 생기면서 정확한 측정이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매니큐어는 아세톤으로 쉽게 지워지기라도 하지만 젤네일은 물리적으로 떼내야 해 더 문제다. 강형구 교수는 “응급 의사들이 병원에서 이런 작업을 하기 어렵다”며 “응급 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 어쩔 수 없이 정확도가 떨어지더라도 손톱을 빼지는 않고, 귓불이나 이마 등을 통해 산소포화도를 측정한다”고 말했다. 예정된 수술이라면 수술 안내문을 통해 수술 전 반드시 젤네일이나 매니큐어를 제거하라고 안내한다.

한편, 손톱을 뽑아야 하는 응급 상황도 있다. 손톱이 다쳐서 손톱 밑에 연부 조직에 피가 고여(손톱밑 혈종) 통증이 극심하면 손톱을 뽑는다. 손톱 밑 연부조직에는 신경이 많아 조금만 압력이 있어도 통증이 심하다. 요즘에는 손톱을 뽑는 대신 작은 구멍을 뚫어 피를 빼내는 트리퍼네이션(손톱 천공)을 많이 한다. 구멍을 뚫어주면 압력이 줄면서 통증이 경감한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