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박지원, 하태경에게 "사실 그대로 브리핑 해달라" 항의

김남희 입력 2021. 02. 22. 18:31

기사 도구 모음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김경협)에 출석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게 "논의된 사안에 대해 사실 그대로 브리핑해달라"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하 의원이 지난 16일 비공개 정보위 직후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 중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원천기술 탈취 시도가 있었고, 제약업체 화이자도 해킹당했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태경 '北 화이자 해킹' 브리핑으로 한 차례 진실공방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김경협)에 출석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게 "논의된 사안에 대해 사실 그대로 브리핑해달라"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하 의원이 지난 16일 비공개 정보위 직후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사이버 공격 중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원천기술 탈취 시도가 있었고, 제약업체 화이자도 해킹당했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이다.

박 원장은 이날 이명박 정부 당시의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관한 추가보고를 위해 국회를 찾았다. 회의실에서 고성이 오가는 것을 들은 취재진이 회의 종료 직후 여야 간사에게 이유를 묻기도 했다.

복수의 참석자에 따르면, 하 의원이 '국정원이 선택적 정치 개입을 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박 원장은 "그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의 '북한 화이자 해킹' 발언을 언급하며 "논의된 사안에 대해 브리핑을 제대로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박 원장의 목소리가 높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화이자 논란이 확산되자 국정원은 "화이자가 북한에 해킹을 당했다고 언급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북한이 화이자를 해킹했다는 것은 국정원이 정보위원에게 제공한 문서에 나와있다"고 반박해 진실공방을 벌인 바 있다.

한편 이날 박 원장은 정보위가 끝난 뒤 '큰소리가 나던데 알리고 싶은 것 없냐'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답변없이 자리를 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