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단독]"申, 檢인사과정이 감찰문제 될 수 있어 그만두려 했던 것"

고도예 기자 입력 2021. 02. 23. 03:00 수정 2021. 02. 23. 05:36

기사 도구 모음

신현수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가까운 한 법조계 지인은 2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신 수석은 오늘 아침까지도 '출근한 뒤 재가를 받아 그만두겠다'며 사직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 수석이 이날 사직 의사를 일단 접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배경에 대해 이 지인은 "애초에 신 수석은 문 대통령을 위해 사직하겠다는 것이었고, 사직 사유를 상쇄시킬 만한 무언가를 대통령이 말씀하셨을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현수 사퇴 파문 봉합]신현수 법조계 지인 인터뷰
수보회의 참석한 申수석 검찰 고위직 인사를 둘러싼 갈등으로 사의를 표명했던 신현수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22일 휴가에서 복귀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했다. 오른쪽은 회의를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모습. 뉴시스
신현수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과 가까운 한 법조계 지인은 22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신 수석은 오늘 아침까지도 ‘출근한 뒤 재가를 받아 그만두겠다’며 사직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신 수석이 이날 사직 의사를 일단 접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배경에 대해 이 지인은 “애초에 신 수석은 문 대통령을 위해 사직하겠다는 것이었고, 사직 사유를 상쇄시킬 만한 무언가를 대통령이 말씀하셨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 수석은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후 이 지인과 여러 차례 접촉했으며 이날 아침에도 한 차례 통화했다고 한다. 지난주에는 신 수석으로부터 ‘이미 저는 동력을 상실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는 평생 만나지 않을 겁니다. 법무부와 검찰의 안정적 협력관계는 시작도 못 해보고 깨졌습니다’란 내용의 문자메시지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일문일답.

―신 수석은 그동안 사직하겠다는 뜻이 완강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오늘 아침에 통화를 한 번 했다. 사무실에 출근한다고 하더라. 본인은 그만둔다는 뜻이었던 것 같다. 오늘 아침까지도. 자신은 ‘참모로서의 역할은 다하겠다’ ‘오늘 가서 뜻을 밝히고 재가를 받아서 그만두겠다’고 했다.”

―신 수석이 갑자기 사직 의사를 바꾼 이유는 뭔가.

“솔직히 나는 사의 철회와 유지가 반반이라고 봤다. 그런데 뜻을 밝히는 과정에서 대통령이 달래면서 여러 가지 말씀을 안 하셨겠나? 어떤 것이 대통령을 위하는 길인지 따지지 않았을까. 나도 ‘대통령이 이렇게 이렇게 할 테니 걱정하지 말라. 이건 양해해 달라고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출근 이후에) 신 수석의 사직 사유가 해소됐거나, 해소가 안 됐더라도 상쇄시킬 만한 무언가를 대통령이 말씀하셨을 것으로 예상한다.”

―신 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이유는 뭔가.

“애초에 신 수석은 대통령을 위해서 사직한다는 거였다. 그런 취지였다. 책임을 느끼고 사의를 (표명)한 건 맞고, 어제까지는 본인이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하더라.”

―대통령을 위해 사직한다는 건 무슨 뜻인가.

“그것은 내가 말할 수 없다.”

―검찰 고위 간부 인사 과정이 감찰 사안이라고 본 건 맞나.

“그게, 감찰 사안이라고 생각했던 건 맞다. 그건 맞다. 내가 디테일하게 묻지도 않았고, 큰 틀만 들었다. 나도 세세한 팩트까지는 모르는데, (대통령 정식 결재 없이 인사안이 발표됐고, 신 수석이 감찰을 요구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고 굉장히 팩트에 근접한다고 생각했다. 신 수석은 사적인 마음 때문에 사표를 낸 게 아니라 공적인 영역과 사적인 영역을 구분한 것이고, 감찰 문제가 충분히 될 수 있어서 그만두려 했던 것이다.”

―대통령에게도 감찰을 얘기했나.

“그건 내가 알 수 없다.”

―신 수석이 지난주 지인들한테 ‘박 장관과는 평생 만나지 않겠다’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다.

“같이 일했던 사람 몇몇한테 그런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안다. 여러 사람이 (청와대로) 돌아오라고 했는데 (당시에는) 안 간다고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고도예 yea@donga.com·배석준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