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3대 악재 몰려온다.. 속 끓이는 카드사

윤연정 입력 2021. 02. 23. 05:07 수정 2021. 02. 23. 07:11

기사 도구 모음

카드사가 3대 악재로 전전긍긍이다.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의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 은행권 수준의 유동성 리스크 관리 강화,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이 한꺼번에 몰아치면서 속을 끓이고 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 당국은 지난 18일부터 빅테크의 소액 후불 결제를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한 데 이어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유동성 관리 강화 방안 등을 줄줄이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①빅테크의 소액 후불결제
②유동성 리스크 규제 강화
③가맹점들 수수료 재산정
신용카드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제공

카드사가 3대 악재로 전전긍긍이다. 빅테크(대형 정보통신기업)의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 은행권 수준의 유동성 리스크 관리 강화,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이 한꺼번에 몰아치면서 속을 끓이고 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 당국은 지난 18일부터 빅테크의 소액 후불 결제를 혁신금융 서비스로 지정한 데 이어 여신전문금융회사의 유동성 관리 강화 방안 등을 줄줄이 발표했다.

빅테크의 대표격인 네이버페이는 오는 4월부터 월 최대 30만원 상당의 후불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 향후 네이버페이를 기점으로 다른 빅테크들로 소액 후불 결제 서비스가 확대될 공산이 커 카드사들의 불안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빅테크들은 소액 후불 결제 한도를 100만원으로 높여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카드사 안팎에선 당초 신용카드 보완재로 ‘신파일러’(금융 이력이 없는 사람)를 위해 빅테크에 소액 후불 결제를 허용한 취지와 달리 신용카드 대체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카드사 관계자는 “이제 막 도입된 데다 소액 후불 결제 관련 시행령조차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 빅테크들이 너무 급하게 공격 경영을 하고 있다”면서 “빅테크들도 ‘카드 라이선스’를 받고 공정하게 경쟁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카드·캐피탈사의 유동성 위험을 주기적으로 평가하는 위험관리 모범규준도 오는 4월 도입된다. 금융 당국은 “지난해 코로나19 때처럼 금융시장의 급변동에 따라 여신전문금융채권(여전채) 시장이 급작스레 악화될 수 있어서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카드사는 수신 기능 없이 돈을 빌려주는 여신 업무를 하기 때문에 자금 조달 때 다른 금융사에 발행하는 카드사 회사채·여전채가 부실화되면 이를 보유한 금융사들도 위험해질 수 있다는 게 금융 당국의 설명이다. 카드업계에선 기존 은행권 기준으로 카드사 규제만 강화하는 게 아니냐는 불만이 나온다.

가맹점 수수료도 인하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해 7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하나·우리카드)의 당기순이익이 2조원 가까이 불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와 카드업계는 상반기 중 가맹점 수수료 재산정 논의를 한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가맹점 수수료로는 수익을 낼 수 없다”며 “급여나 인건비 같은 일반 관리 비용이나 마케팅 비용 등을 절감해 지난해 실적이 전반적으로 올라간 건데, 가맹점 수수료를 또 낮추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