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AZ 실제 접종해보니 화이자보다 효과 '짱'..英서 입원율 94% 감소

권영미 기자 입력 2021. 02. 23. 08:11 수정 2021. 02. 23. 08:17

기사 도구 모음

세계에서 최초로 대규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에서 이 백신이 화이자보다 더 입원 위험을 낮췄다.

스코틀랜드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이들의 입원 위험은 최대 94%까지, 화이자 백신은 85% 감소했다.

게다가 이는 한번 접종만으로도 나타난 결과로 한번이라도 가능한한 더 많은 이들에게 백신을 맞춰야 한다는 이들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었다.

화이자 백신은 약 65만 명이 접종받았고, 49만 명이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을 맞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Z, 중증에 효과가 더 높다는 것 의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5일(현지시간) 런던 동부 오핑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를 방문해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 백신을 들고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세계에서 최초로 대규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에서 이 백신이 화이자보다 더 입원 위험을 낮췄다.

스코틀랜드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이들의 입원 위험은 최대 94%까지, 화이자 백신은 85% 감소했다. 게다가 이는 한번 접종만으로도 나타난 결과로 한번이라도 가능한한 더 많은 이들에게 백신을 맞춰야 한다는 이들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었다.

22일 영국의 더타임스에 따르면 에딘버러대학과 영국 공중보건 당국은 그간 실시한 대규모 국민 접종의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첫 접종을 아스트라제네카로 맞은 이들과 맞지 않은 이들을 4주 후, 그리고 화이자를 맞은 이들과 맞지 않은 이들의 결과를 접종 후 28일~34일 사이에 각각 분석해보니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이번 결과는 아스트라제네카가 화이자에 비해 입원이 필요한 중증에 효과가 더 높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두 백신 모두 한번 접종의 결과여서 한번으로도 보호 효과가 매우 높다는 뜻도 된다. 두 백신의 효과를 합치면 중증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은 80세 이상의 입원 위험도 81% 감소된 것으로 나왔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아지즈 셰이크 에든버러 대학교 어셔 연구소 소장은 "이 결과는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우리는 이제 전국적 예방 접종이 사람들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한다는 국가적인 증거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연구자들은 지난해 12월8일에서 2월15일 사이의 데이터를 조사했다. 이 기간 동안 스코틀랜드 인구의 21%인 114만명이 백신을 맞았다. 화이자 백신은 약 65만 명이 접종받았고, 49만 명이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백신을 맞았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연구가 임상시험을 벗어나 최초로 진행된 실제 접종의 결과라면서 "코로나19 백신이 의도대로 작동하고 있다는 강력한 증거"라고 밝혔다. 이날 영국 정부는 이 연구 결과를 근거로 그간의 전면 봉쇄를 다음달부터 단계적으로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