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단독] 짓밟힌 쇼트트랙 꿈나무.. 청소년 女국가대표, 마사지사 성폭력 혐의 고소

김송이 기자 입력 2021. 02. 23. 10:09 수정 2021. 02. 23. 20:01

기사 도구 모음

쇼트트랙 청소년 국가대표 선수가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마사지업소를 운영 중인 50대 남성 마사지사를 유사 강간 혐의로 고소했다.

여중생인 해당 선수는 마사지사가 신체 중요 부위를 만지는 등 수차례 추행을 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23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경기도내 한 중학교 빙상부 소속 A(15)양은 지난달 중순 유사 강간 혐의로 마사지사 B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쇼트트랙 청소년 국가대표 선수가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마사지업소를 운영 중인 50대 남성 마사지사를 유사 강간 혐의로 고소했다. 여중생인 해당 선수는 마사지사가 신체 중요 부위를 만지는 등 수차례 추행을 했다는 취지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조선DB

23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경기도내 한 중학교 빙상부 소속 A(15)양은 지난달 중순 유사 강간 혐의로 마사지사 B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A양은 작년 2월 열린 전국동계체전에서 메달을 딴 한국 쇼트트랙 유망주다.

A양이 B씨의 업소를 다니기 시작한 건 작년 8월부터다. A양 측은 B씨가 작년 10월부터 "생리를 할 때는 가슴이 뭉친다"며 A양의 가슴을 주무르고, 중요 부위에 손을 대는 등 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사전 협의 없이 A양의 옷을 전부 벗긴 뒤 전신마사지를 진행했고, 이같은 사실을 A양의 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마사지가 끝난 뒤 자신의 차로 A양을 집까지 데려다주며 "어머니에겐 (이런 사실을)이야기하지 말라"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고 A양 측은 주장했다. 수개월간 지속된 추행에 결국 A양은 이 사실을 가족에게 알렸고, 곧장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본지 통화에서 "빙상 선수들이 하체 근육을 많이 사용하는 만큼 마사지 과정에서 일부 신체 접촉은 불가피하지만 A양을 성추행 한 사실은 없다"며 "A양이 운동을 하며 받은 스트레스를 잘못된 방법으로 표출하는 것 같은데 경찰 조사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A양의 진술을 토대로 B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진술서는 확보해 둔 상태"라며 "이번 주 내로 피의자 조사를 진행하고 추후 피해자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