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1억 넘은 벤츠 신차, 자꾸 시동 꺼지는데..그냥 타라니요 "

최종필 입력 2021. 02. 23. 11:01 수정 2021. 02. 23. 21:46

기사 도구 모음

"1억 넘은 새차가 출고 3개월도 안돼 시동꺼짐 현상이 되풀이 되고 있어요. 목숨 걸고 타라는 건지 이해도 안되고, 회사측의 미온한 대처에 화만 납니다."

지난해 11월 20일 1억 2700만원 짜리 벤츠 CLS 53AMG를 구매한 A(53·순천시)씨는 "신차가 똑 같은 사유로 3번이나 고장이 났는데 서비스센터에서는 고치지도 못하면서 그냥 타라고만 한다"며 "주행중에 아무 이유 없이 멈춰버리는 차를 어떻게 믿고 운행하겠냐"고 울분을 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유주 " 출고 3개월도 안됐는데 같은 고장만 3번
서비스센터는 나몰라라..달리는 중 차 멈춰 목숨 위협"
벤츠측 "소비자보호원에 직접 신고 접수해라"
지난해 11월 열린 미국 LA 오토쇼에서 선보인 다임러의 ‘더 뉴 메르세데스 벤츠 CLS.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서울신문DB 

“1억 넘은 새차가 출고 3개월도 안돼 시동꺼짐 현상이 되풀이 되고 있어요. 목숨 걸고 타라는 건지 이해도 안되고, 회사측의 미온한 대처에 화만 납니다.”

지난해 11월 20일 1억 2700만원 짜리 벤츠 CLS 53AMG를 구매한 A(53·순천시)씨는 “신차가 똑 같은 사유로 3번이나 고장이 났는데 서비스센터에서는 고치지도 못하면서 그냥 타라고만 한다”며 “주행중에 아무 이유 없이 멈춰버리는 차를 어떻게 믿고 운행하겠냐”고 울분을 토했다.

A씨에 따르면 구입 한달 후인 지난해 12월 26일 차 트렁크에 있는 연료 밧데리가 작동하지 않으면서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 이어 화면에 48V를 점검하라는 표시가 들어왔다. 레카로 벤츠 순천서비스센터로 옮겨진 후 수리를 마치고 운행하다 지난 1일 고속도로 주행중 48V 밧데리 점검 표시가 다시 들어와 또 수리를 했다.

다음날인 지난 2일 저녁에 차를 찾았다. 하지만 하루만인 3일 점심 무렵 광양에서 율촌 산단으로 연결된 국도 4차선 도로에서 또다시 48V 밧데리 점검 확인 표시가 뜬 후 2~3초가 지나자 시동이 꺼지고 곧바로 차가 멈췄다. A씨는 “대형 트레일러와 화물차 등이 쌩쌩 지나가는 길목에 작동도 안한 채 갑자기 차가 멈춘 그 당시를 생각하면 지금도 끔찍스러워 몸이 떨린다”고 했다.

A씨는 이같은 내용의 ‘하자재발 통보서’를 벤츠코리아측에 보낸 상태다. A씨는 “처음에는 밧데리를 교환했다 하고 그 후에는 접지 부분에 먼지가 쌓였다고 하는데 새차에 무슨 먼지가 있다는 말인지 어이가 없다”며 “이번에는 배터리를 완전 초기화한 리셋을 하고는 수리가 됐다는 황당한 말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치지도 못한 차를 다시 타라는게 말이 되냐”며 “더 이상 믿음이 안가 환불해달라고 했는데 회사측은 벤츠코리아에 하자재발통보서를 접수한 후 교통부에 중재 신청을 접수하라는 문자만 왔다”고 했다.

이와관련 벤츠 코리아 고객지원팀 담당과장은 “아직 하자 접수통지를 받지 못했다”면서 “중재신청은 고객이 해야되는 사안으로 소비자보호원에 직접 접수해야한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는 2019년 1월부터 자동차 구매자가 신차 구매 후 1년 이내(2만㎞)에 동일 하자 2회 이상, 일반 하자 3회 이상 재발할 경우 제조사에 교환이나 환불을 요구할 수 있는 ‘레몬법’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달 13일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안전·하자심의위원회를 열어 메르세데스 벤츠의 S클래스 2019년식 S 350d 4매틱에 대한 하자를 인정하고 교환명령을 내렸다. ‘레몬법’ 첫 사례다.

순천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