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文 조기 퇴진' 3·1절 불법 집회에 서울시 "엄정 대응할 것"

전준우 기자,김진희 기자 입력 2021. 02. 23. 11:2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가 3·1절 집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수시로 소통하며 3·1절 집회 관련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보수단체 광복절집회. 2020.8.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김진희 기자 = 서울시가 3·1절 집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혁 서울시 총무과장은 23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지방경찰청과 수시로 소통하며 3·1절 집회 관련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3·1절 서울 도심 집회 개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우리공화당이 3·1절 '문재인 조기 퇴진을 위한 총력 집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힌데 이어 '문재인 체포 국민특검단' 소속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도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김 과장은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함을 충분히 인식하고, 불법 집회로 인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며 "집회 형태와 규모, 연대 가능성 등 집회 개최 동향이 구체화되는대로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unoo568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