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6시간 수영' 北 남성은?..軍 "민간인, 어업 부업해 물에 익숙"

장용석 기자,이원준 기자 입력 2021. 02. 23. 11:44 수정 2021. 02. 23. 12:57

기사 도구 모음

군 관계자는 지난 16일 강원도 고성군 지역에서 발견된 '귀순 추정' 북한 남성 A씨가 "북한에서 어업 관련 부업을 해서 물에 익숙했던 것 같다"고 23일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등 군 당국의 이번 사건 현장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16일 오전 1시5분쯤 고성군 통일전망대 인근 동해안으로 상륙하기에 앞서 동해안에 인접한 북한 지역에서 잠수복·오리발을 착용한 채 바다를 헤엄쳐 남쪽으로 내려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軍관계자 "일체형 잠수복 안에 패딩형 점퍼·두꺼운 양말 착용"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이원준 기자 = 군 관계자는 지난 16일 강원도 고성군 지역에서 발견된 '귀순 추정' 북한 남성 A씨가 "북한에서 어업 관련 부업을 해서 물에 익숙했던 것 같다"고 23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A씨의 신원에 대해선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민간인'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합동참모본부 등 군 당국의 이번 사건 현장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16일 오전 1시5분쯤 고성군 통일전망대 인근 동해안으로 상륙하기에 앞서 동해안에 인접한 북한 지역에서 잠수복·오리발을 착용한 채 바다를 헤엄쳐 남쪽으로 내려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A씨가 군 당국에 신병이 확보된 뒤 관계기관의 조사 과정에서 '약 6시간 동안 헤엄쳐 내려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그 신원에 대한 의문이 계속 증폭돼온 상황. '민간인이 잠수복과 오리발에만 의지한 채 겨울바다를 헤엄쳐 월남하는 게 가능하냐'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귀순 추정자가 착용한 잠수복은 얼굴 부분만 개방된 일체형이었다"며 "그 안에 패딩형 점퍼와 두꺼운 양말을 착용해 체온을 유지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합참의 현장조사 결과를 보면 사건이 발생한 15~16일 해당 해역의 수온은 섭씨 6~8도였고, 해류는 북쪽에서 남쪽으로 0.2노트(시속 370m)의 속도로 흐르고 있었다.

군 관계자는 "당일 기상여건을 보면 파도가 높은 부분이 있었지만 바다에 익숙한 귀순 추정자의 특성을 고려했을 때 현재까지 파악된 정황으론 수영은 가능했다고 본다"며 "미 해군 잠수교본에서 섭씨 7도 바다에서 5시간 이상 활동이 가능하다고 명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현장에서 실제 전투실험을 하지 않았지만, 여러 데이터를 봤을 때 (A씨가) 충분히 수영할 수 있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일 우리 지역에 상륙한 뒤 7번 국도를 따라 남하하는 과정에서 우리 군의 해안 감시카메라(오전 1시5~38분), 해군 합동작전지원소의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내 울타리 경계용 폐쇄회로(CC)TV 카메라(오전 4시12~14분), 그리고 고성군 제진 검문소 내 CCTV 카메라(오전 4시16~18분)까지 모두 10차례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당시 '미상인원(A씨) 포착'에 대한 최초 상황보고는 제진 검문소 내 CCTV 카메라에 찍힌 9번째 및 10번째 포착 때 이뤄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합참은 "상황 간부와 영상감시병이 임무수행 절차를 준수하지 않아 철책 전방에서 이동하는 미상인원을 식별하지 못했다"며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A씨가 북한의 어느 지역에서 출발했는지에 대해선 "아직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ys417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