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임현택 "이재명, 또 표장사..대통령 후보 거론되니 뵈는게 없나"

김지영 기자 입력 2021. 02. 23. 13:50

기사 도구 모음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협회 회장이 "의사협회 불법파업시 면허정지하고 간호사에게 예방주사를 놓게 하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발언을 두고 "이 사람 또 표 장사하려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임 회장은 23일 페이스북에 "이런 무식하기 그지없는 작자가 대통령 선거 후보 지지율이 가장 많이 나온다는 게 참 한없이 어이없고, 나라에 장래가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협회 회장이 "의사협회 불법파업시 면허정지하고 간호사에게 예방주사를 놓게 하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발언을 두고 "이 사람 또 표 장사하려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임 회장은 23일 페이스북에 "이런 무식하기 그지없는 작자가 대통령 선거 후보 지지율이 가장 많이 나온다는 게 참 한없이 어이없고, 나라에 장래가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정치 지도자는 국민들의 갈등이 있을 때 적극 화해를 할 수 있게 하고, 가장 국민들의 이익이 무엇이겠느냐 생각을 하고 일을 해야지, 이 사람 하는 짓거리 보면 형과 형수한테도 일반인들은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그런 언동 하고도 남았을 만큼 질이 떨어지고 시정잡배나 다를 바 없는 인격 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힐난했다.

또 "이 사람 앞날을 내다보고 어떻게든 나라를 발전시켜 볼까 하는 생각은 없고 머리 속엔 오직 표표, 표 장사질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이 지사의 페이스북 글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의사들이 언제 특별대우를 받았나. 의사생활 20여년 동안 특별대우를 받았다고 느껴본 적이 단 한번도 없다"고 했다.

이어 "특별대우 받은 것은 바로 대법원에서 당연히 유죄 판결 받아서 정치판에서 진작 떠났어야 할 당신이지 의사들이 아니다. 죄를 지어도 감옥 가지 않고, 낮짝 뚜껍게 시장·도지사질, 국회의원질 하는 정치인이 특별대우 받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이 지사가 사용한 '독점진료권'이라는 표현에 대해서도 "진료를 의사가 하니 당연히 독점이 되는 것이 아닌가. 이재명이 원하는게 무자격자에게 진료를 받는 것인가. 의사들한테 오지말고 시민단체류 한테 진료 받기 바란다"고 했다.

이 지사가 "코로나 백신 접종을 간호사에게 허용하자"며 "그 의료행위가 경미하다"고 밝힌데 대해서는 "이 말이야 말로 이재명이 얼마나 무식한 자인지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말"이라며 "어떤 간 큰 간호사가 환자 죽으면 감옥에 가고 적어도 4억~5억쯤 변호사비와 배상액이 드는 일을 하나. 정부가 배상할거라구? 변호사 자격증 있다니까 잘 알겠네. 정부가 민사보상까지 해주겠나"라고 물었다.

임 회장은 "의사면허 정지도 동시에 추진해 달라니 아무리 생각해도 참 무식한 작자"라며 "뇌검사 좀 해보는게 어떻겠나. 국민의 아픔을 이용하고 국민의 분열을 조장하는 아주 못된 작자"라고 비난했다.

끝으로 임 회장은 이 지사를 향해 "도지사는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데 코로나 검사는 자주 하는 지 묻고 싶다"며 "의사가 그렇게 나쁜 집단인가. 정치인들은 그동안 뭘 했나. 참으로 한심한 인사다.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니 눈에 뵈는 것이 없나보다"고 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