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이주열 "비트코인, 왜 비싼지 이해불가..이상급등"(종합)

조현아 입력 2021. 02. 23. 15:19

기사 도구 모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가상자산인 비트코인 가격에 대해 "왜 비싼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법정화폐 지위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가 발행될 경우 비트코인 가치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트코인 가격, 전망 힘들 정도로 급등락"
"태생적으로 내재가치 없는 자산"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전체회의에 출석,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가상자산인 비트코인 가격에 대해 "왜 비싼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법정화폐 지위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가 발행될 경우 비트코인 가치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총재는 이날 임시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 업무보고에 참석해 가상자산의 가격 전망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의 질의에 "더 오르겠다, 이런 수준 자체를 말하기 어렵다"면서 "단기간 급등했고, 태생적으로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이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한 요인에 대해서는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수단,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최고경영자)의 대량 매입과 결제수단 허용 방침, 일부 금융기관의 비트코인 매매 중개서비스 개시 등 여러가지 복합적인 요인들이 작용해서 급등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6500만원을 넘어섰다가 전날 급락해 6000만원 아래로 내려왔다.

'최근 주식거래 자금이 급감하고, 가상자산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의 견해에는 "비트코인 가격은 전망이 힘들정도로 워낙 급등락한다"며 "왜 비싼지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다. 여러가지 기준이나 척도로 판단해 볼 때 비트코인 가격은 이상급등"이라고 진단했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준비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이 총재는 "가상환경 하에서 CDBC 파일럿 테스트를 추진할 것"이라며 "기술과 관련한 검토는 마쳤고, 당초 계획된대로 일정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CBDC가 발행되면 그 목적이 디지털 경제 상황에 맞춰 법정화폐를 공급하는 것이기 때문에 디지털 화폐 수요가 있기 때문에 가상화폐의 가치 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영향을 주리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해외에서도 가상자산 투자 열풍에 대해 경고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최근 뉴욕타임스(NYT) 주최로 열린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성이 높은 자산이고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며 "이로 인해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